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건희·이재용 배당 1,2위...홍라희·이부진·이서현도 톱10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2-28 16:1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부회장이 올해 6000억원대 배당액을 받으며 재계 1,2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이부진닫기이부진기사 모아보기 호텔신라 사장·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도 재계 톱10에 들었다.

28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상장사 2265곳 가운데 배당을 발표한 823곳의 배당액을 집계한 결과 총 29조426억원으로 집계됐다.

개인 배당은 이건희 회장이 4747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18년보다 55.0%나 급증한 것이다.

이어 이재용 부회장이 전년 대비 20.6% 증가한 1160억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이건희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전 관장은 전년 대비 66.6% 늘어난 767억 원으로 2계단 오른 5위를 차지했다. 홍라희 전 관장은 지난해 호실적을 바탕으로 배당을 65.1% 늘린 삼성전자 지분 0.91%를 보유하고 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928억원으로 3위를 유지했다.

현대중공업지주에서 배당 777억원을 받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4위에 올라섰다.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회장은 684억원으로 6위를 차지했고,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 수석부회장은 562억원으로 7위를 차지했다.

구광모닫기구광모기사 모아보기 LG 회장은 LG지분을 상속 받으며 8위(517억원)에 올라섰다. 이어 조정호 메리츠금융 회장 9위(467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각각 270억원으로 공동 10위에 올랐다.

(출처=CEO스코어)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9조6192억원으로 1위, 현대차(1조662억 원), SK하이닉스(1조260억 원)가 2,3위를 지켰다.

이어 포스코(8000억원), KB금융(7597억원), 신한지주(7530억원), SK텔레콤(7174억원), SK이노베이션(7083억원), 하나금융지주(5705억원), KT&G(5051억원) 순이었다.

CEO스코어는 "정부의 배당 확대 요구에 발맞춰 상장사들이 배당을 대폭 늘렸고, 국민연금을 중심으로 한 주주권 강화 움직임도 더해진 결과"라며 아직 배당이 발표되지 않은 약 300개 기업을 고려하면 올해 배당 총액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