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유경 ‘쩐의 승리’…신세계, 면세 삼국지 열었다

신미진 기자

mjshin@

기사입력 : 2018-06-22 19:13

인천공항 DF1‧5서 모두 이부진 꺾고 승전보
T1 대기업 구역 7개 중 3개 운영…국내 최다
강남점 포함 점유율 20%대…2위 신라 넘본다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그래픽=이창선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미진 기자]
정유경닫기정유경기사 모아보기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자본력을 앞세워 사촌지간인 이부진닫기이부진기사 모아보기 호텔신라 사장을 꺾고 ‘면세 3강’ 시대를 열었다. 신세계는 면세 사업에 뛰어든 지 약 3년만에 점유율 20%을 눈앞에 둬 신라와 본격 2위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관세청은 22일 보세판매장특허심사위원회를 개최한 결과 인천공항 T1 면세점 DF1(전품목)과 DF5(패션‧피혁) 두 구역 사업자로 모두 신세계디에프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세계는 T1 내 대기업에 할당된 7개 사업구역 중 3개를 도맡아 국내 최대 공항면세 사업자에 올랐다.

DF1은 약 6091㎡(1842평)으로 인천공항 T1 면세구역 중 가장 큰 규모다. DF5는 약 1814㎡(548)로 입찰이 진행됐다. 계약기간은 사업 시작일로부터 5년으로 신세계는 오는 7월7일부터 매장을 운영할 수 있다.

신세계디에프과 맞붙었던 호텔신라는 DF1과 DF5에서 모두 고배를 마셨다. 신세계는 DF1과 DF5에서 각각 총 1000점 만점의 879점, 880점을 받았다. 신라는 815점, 807점을 받아 신세계에 뒤처졌다.

면세업계에서는 각 업체별 입찰(임대료) 가격 경쟁력이 승패를 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입찰에서 신세계는 DF1 사업권에 신라(2202억원)보다 25% 높은 연간 2762억원의 임대료를 써냈다. DF5 역시 23% 높은 연간 608억원을 제시했다.

관세청 평가에서 가격부문은 총점의 40%를 차지한다. 나머지 60%는 사회환원 및 상생협력 등으로 평가된다. 신세계는 DF1에서 상생점수(200점 만점)로 136.7점을 받아 신라(152점)에 크게 뒤처졌으나 투자 규모를 판단하는 운영인의 경영 능력(500점 만점)에서 473.5점으로 신라(397.1점)를 앞섰다. 신세계의 DF5 상생점수는 168.75로 신라(165점)와 엇비슷했다.

그래픽=이창선기자

이번 입찰 승리로 신세계는 2015년 11월 서울 시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한 지 약 3년도 채 안돼 국내 면세업 ‘3강 구도’ 안착을 주도했다. 지난해 기준 국내 면세점 점유율은 1위 롯데면세점(42.4%)에 이어 신라면세점(29.5%), 신세계면세점(12.2%) 순이다.

입찰에 들어간 전체 T1 면세구역의 지난해 매출은 8700억원으로 전체 면세시장 규모(14조5000억원)의 약 6%를 차지한다. 지난해 말 오픈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T2)로 인한 매출 감소율 27.97%를 감안하면 5624억원, 점유율은 약 4% 정도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해당 매장에서 조기 철수 한 뒤 1차 경쟁에서 탈락한 롯데면세점 점유율은 38.4%로 낮아질 것으로 추산된다. 신세계는 T1 내 매장 추가 확보로 17%의 점유율을 확보한 가운데 내달 강남점까지 오픈하게 되면 20% 이상의 점유율로 신라의 뒤를 바짝 추격할 전망이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인천공항을 세계적인 관광지로 만들겠다는 의지와 명동점을 비롯해 스타필드, 시코르 등에서 보여준 콘텐츠 개발 능력에 좋은 평가를 준 것 같다”며 “규모가 커진 만큼 업계에 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