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감독 잘해 금융위 돕겠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05-18 17:56

금융위와 공조 강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자료사진= 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감원장은 "금융감독을 잘해 금융위를 돕는게 금융감독원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윤석헌 원장은 18일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2018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학자 시절부터 금융위원회 해체, 금융감독원 독립을 강조했다. 윤석헌 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학자 실과는 다른 모습이다.

윤 원장은 "학교에 잇을 땐 논문도 쓰고 얘기도 했지만 지금은 금감원장으로서 이전처럼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법과 체제 안에서 금감원의 역할을 최선으로 하는게 1차적인 임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런 관점에서 금융감독을 잘해서 금융위를 도와주는게 저희들에게 주어진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윤석헌 원장은 이날 바람직한 금융감독 방향으로 "금융감독이 본연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며 "금융소비자인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만큼 금융소비자 보호 업무도 적극 추진해 나가려 한다"고 밝혔다.

이날 윤석헌 원장은 △견실한 금융감독으로 금융시장 위험 관리 △금융회사와의 발전적 관계 정립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엄정한 법 질서 확립 4가지를 제시했다.

윤 원장은 금융감독자문위원회에 "앞으로도 자문위원회의 조언과 지적을 바탕으로 금융이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금융의 적극적인 역할에 대한 고민 일환으로 회의 발표 주제로 선정한 고령화 문제에 대해서도 자문위원회 고견을 경청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