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김상조, 5대 재벌 개혁 점검 “자발적 지배구조 개선, 상생협력 강조”

김승한 기자

shkim@

기사입력 : 2017-11-02 15:15 최종수정 : 2017-11-02 16:37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승한 기자]
김상조닫기김상조기사 모아보기 공정거래위원장이 2일 오전 10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 LG, 롯데 등 그룹 전문 경영진과 만나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회동에는 이상훈 삼성전자 사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박정호닫기박정호기사 모아보기 SK텔레콤 사장, 하현회닫기하현회기사 모아보기 LG 사장, 황각규 롯데 사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 모인 5대 그룹 전문경영인들은 지난 6월 간담회 이후 각 그룹의 자발적인 지배구조 개선, 상생협력 노력 등을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그룹의 선도적인 노력을 평가하면서 더욱 분발해주실 것을 강조, 공정위 향후 재벌 개혁 방향에 대한 계획과 당부사항을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공정위 로비스트 규정의 취지를 각 그룹 내에 잘 전달하고 철저히 준수함으로써 공정위와 기업들이 모두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선순환의 길로 들어설 수 있도록 협조해줄 것”이라며 “기업지배구조 모범규준을 스스로 갖추고 실행할 것”을 강조했다.

특히, “사외이사 선임 등의 주요 현안에 대해 평상시에 기관투자자들과 대화하는 적극적인 자세를 갖추어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김 위원장은 “구매부서 임직원들의 성과지표를 상생협력을 통해 장기적 이익증대에 기여한 임직원들이 높은 고과평가를 받고, 반대로 하도급거래에서 분쟁을 일으키는 임직원들은 페널티를 받는 식으로 개선하는 등 하도급거래 공정화를 위해 구체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노사관계에서도 그는 “사용자단체가 합리적 의견을 제시하는 건전한 대화의 파트너로 제자리를 잡는 등 노사정 관계에서 5대그룹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이라 말했다.

마지막으로, 간담회에 참석한 5대그룹 전문경영인들도 간담회 취지에 공감한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비춰볼 때 미흡한 부분도 없지 않을 것이나, 과거의 잘못된 관행과는 결별하고 잘하는 부분은 더욱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말하며 “기업이 지배구조 개선 및 상생협력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언급했다.

김승한 기자 shki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