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아이 위해 살겠다며 아르바이트로 양육비 벌어"…고유정 사건 피해자의 안타까운 사연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6-07 23:26

(사진: SBS 뉴스)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고유정 사건의 피해자인 전 남편 A씨의 사연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이번 사건은 지난달 제주특별자치도에 아이를 만나러 온 전 남편 A씨를 고 씨가 살해하고 시신을 숨긴 뒤 달아나다 체포된 사건이다.

현재 경찰은 이번 사건의 정확한 경위를 밝히기 위해 고 씨의 진술을 받는 등 조사를 지속하고 있다.

진상 파악을 위한 조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A씨의 사연을 담은 글이 게재되며 고 씨에 대한 강력 처분을 원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국민청원 게시판에 A씨의 유족이라 밝힌 그는 "고 씨와 갈라선 이후 A씨는 아이를 한 번도 보지 못했다. 그래도 아르바이트로 번 돈으로 아이의 양육비와 아이를 위한 선물을 지속적으로 보내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그는 재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아이를 위해 살 것이라고 일축하던 아버지였다. 아이를 만날 수 있다는 사실에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던 그가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이 애통하다"고 울분을 토해냈다.

참담한 심정을 밝힌 게시물 작성자는 글의 말미에 "이번 사건의 가해자 고 씨가 강력한 처분을 받길 바란다"면서 "피해자 시신도 빠르게 수습되길 기도한다"고 적기도 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