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용우, '보이스 시즌 3' 와이어슌이었다…확 달라진 외모 "노랗게 탈색+눈가에 흉터"

신지연

@

기사입력 : 2019-06-01 23:35

(사진: OCN)

[한국금융신문 신지연 기자]
배우 이용우를 향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1일 방송된 OCN '보이스 시즌 3'에서는 끔찍한 범행을 저지르는 살인마의 정체가 드러나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살인마 와이어슌은 닥터 파브르의 회원인 '송장벌레'를 살해했다.

와이어슌이 당시 사용한 흉기 역시 와이어, 그는 피해자의 허벅지를 도끼로 내리쳤지만 만족스럽지 못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면서 곧 흉기를 와이어로 교체한 그는 "온몸의 신경이 끊기는 바로 이 맛이지"고 말하며 송장벌레에게 다가가 목을 조르기 시작했다.

별다른 죄의식 없이 또다시 살해를 저지른 와이어슌, 그는 범행 직후 스스로 마스크를 벗으며 정체를 드러냈다.

섬뜩하고 흉악한 자태의 마스크 뒤로 드러난 인물의 정체는 바로 이용우.

그는 머리카락과 눈썹을 노랗게 물들인 채 등장했으며 왼쪽 눈가에 기나긴 흉터 자국이 새겨져 있어 보는 이들을 섬뜩하게 만들었다.

신지연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