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주민 고독사 예방" 동작구, 위한 촘촘한 돌봄 안전망 구축

주현태 기자

gun1313@

기사입력 : 2024-02-08 11:58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우리동네돌봄단이 고독사 위험군 가정에 방문해서 안부 및 후원 물품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동작구

우리동네돌봄단이 고독사 위험군 가정에 방문해서 안부 및 후원 물품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동작구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동작구(구청장 박일하)가 1인 가구 증가, 사회적 고립 심화에 따른 고독사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촘촘한 돌봄 안전망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20241월 말 기준 동작구 내 1인 가구 수는 8만8894가구이며, 이중 고독사 위험군으로 약 2400이상 가구가 관리되고 있다.

이에 구는 사회적 고립위험 1인 가구를 대상으로 ▲자발적 안부확인 유도 ▲고독사 예방 건강음료 지원 등을 통한 고독사 예방체계를 구축한다.

먼저 구는 올해부터 고독사 위험 주민이 주 2회 이상 전화로 동 주민센터에 직접 연락을 하면 해당 가구에 생활밀착형 쿠폰(반찬가게, 슈퍼마켓 등)을 지원하는 자발적 안부확인 유도사업을 실시한다. 분기별로 2만원씩 연 8만원을 지급하고, 쿠폰 사용을 위한 외출을 유도해 대상자의 사회적 고립감을 해소하고 고독사를 예방한다.

15개 동별로 10명씩 총 150명을 선정할 계획이며, 고독사 위험군 가구 스스로 사회참여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돕는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또 구는 홀몸 가구의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 건강음료 지원사업대상자를 확대한다.

고독사 예방 건강음료 지원사업은 취약계층 독거 가구에 주 2-3회 건강음료를 정기적으로 배달해 안부를 살피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해 동 주민센터로 전달하는 복지서비스다. 가정에 배달된 음료가 방치됐을 경우를 비롯해 각종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즉시 관할 동 주민센터로 신고하는 등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지난해 동안 952가구를 지원했으며, 올해는 복지 안전망에서 소외되는 가구가 없도록 지원대상을 1050가구로 늘렸다.

한편 구는 작년 5월 관내 유관 기관 4(동작경찰서, 동작우체국, 국민건강보험공단 동작지사, 한전엠씨에스 관악‧동작지점)취약계층 복지 및 치안 사각지대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복지 위기 가구를 발굴‧지원하는 총 644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이 활동하며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고독사 예방을 위한 구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고립 가구의 사회적 관계망 형성을 돕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를 비롯해 전 계층을 아우르는 동작형 복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주현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