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캐피탈 “신용점수 올리기 이용자 평균 15.6점 올라”

홍지인 기자

helena@

기사입력 : 2023-11-20 11:34

지난달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 개편 진행

현대캐피탈 앱 '신용점수 올리기'./ 사진 = 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 앱 '신용점수 올리기'./ 사진 = 현대캐피탈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현대캐피탈(대표 목진원)이 ‘신용점수 올리기’서비스 개편을 통해 이용자의 신용점수를 평균 15.6점 올렸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캐피탈은 지난달 자사 앱 이용자의 마이데이터 연동을 통해 간편하게 본인의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는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를 개편했다. 개편에서 가장 달라진 점은 다양한 금융 마이데이터로 가점 요소를 늘려, 신용점수 상승 가능성을 대폭 높였다는 점이다.

최신 서비스는 기존의 ▲건강보험 납부증명 ▲국민연금 납부증명 ▲소득금액 증명 3가지 정보에 ▲통신비 ▲은행 ▲보험 ▲금융투자 ▲퇴직연금(IRP) 등 5가지 거래정보 및 납부내역을 추가로 활용해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는 가능성을 높였다.

서비스 개편 한 달을 맞아, 현대캐피탈 앱 '신용점수 올리기' 이용자의 약 66%가 실제로 신용점수를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서비스를 통해 오른 신용점수는 평균 15.6점이며, 신용점수를 가장 많이 올린 이용자는 무려 211점까지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서비스의 주 이용 연령층은 40(35.3%) 50(30.8%), 전체의 과반인 66.1%를 차지했다.

전체 데이터를 살펴보면, 중신용자뿐만 아니라 예상 외로 고신용자 역시 '신용점수 올리기'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신용점수대별 이용률은 '600점대'(600~700) 이용자가 가장 높았고(30.8%), '700점대'(700~800) (21.6%), '900점대'(900~1000) (20.4%) 이용자가 뒤를 이었다. 600점 미만의 저신용자는 전체 이용자 중 13% 수준에 그쳤다.

이 밖에도 현대캐피탈 '신용점수 올리기'를 활용해 신용점수를 '10~19' 올린 이용자 비중이 50.2%로 가장 높았으며, '1~9'(22.2%), '20~29'(13.5%), '40~49'(2.3%) 순으로 신용점수를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신용점수를 100점 이상 올린 이용자도 0.4%를 차지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이번 '신용점수 올리기' 개편은 좀 더 많은 앱 이용 고객들이 대출 시 금리 인하와 한도 상향을 위해 다양한 금융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실제로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도록 실효성에 초점을 맞췄다" "앞으로도 현대캐피탈은 고객의 관점에서 편리하게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앱 고도화 작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