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네이버웹툰 ‘로어 올림푸스’ 승승장구...현지화 전략 통했다

이주은

nbjesus@

기사입력 : 2023-09-14 18:59

‘로어 올림푸스’ 연달아 수상 쾌거
현지 작가·작품 발굴 집중
창작 생태계 조성…공모전 적극 활용

지난해 미국 3대 웹툰 시상식 웹코믹 부문을 전부 수상한 레이첼 스마이스의 '로어 올림푸스'. / 사진제공=네이버웹툰

지난해 미국 3대 웹툰 시상식 웹코믹 부문을 전부 수상한 레이첼 스마이스의 '로어 올림푸스'. / 사진제공=네이버웹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네이버웹툰(대표 김준닫기김준기사 모아보기구)이 현지에서 발굴한 작품 ‘로어 올림푸스’가 미국 주요 만화 시상식에서 연달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고 있다. 네이버웹툰의 현지화 전략이 제대로 통한 모습이다.

작가 레이첼 스마이스의 웹툰 '로어 올림푸스'는 해외판 도전만화 시스템인 아마추어 작가 플랫폼 ‘캔버스’에서 발굴한 작품이다. 그리스·로마 신화를 재해석한 판타지 로맨스 장르로, 하데스와 페르세포네의 사랑과 성장 이야기를 담고 있다. 국내에선 상대적으로 덜 친숙하지만 현지에서는 인기있는 소재를 개성 강한 작화와 화려한 색채로 풀어냈다.

이 작품은 캔버스에서 연재하던 중 정식 연재를 제안받고 2018년부터 네이버웹툰 영어 홈페이지에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영어 외에 한국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인도네시아어, 일본어, 독일어 등 7개 언어로 번역돼 제공 중이며 누적 조회 수는 무려 13억 회가 넘는다. 지난 2021년 종이책으로 출간됐던 이 작품은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최근 이 작품의 행보가 남다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로어 올림푸스는 미국 만화 시상식인 링고 어워드에서 올해 최고의 웹코믹 부문 수상작으로 뽑혔다.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수상에 성공한 것이다. 링고 어워드는 ‘스파이더맨’과 ‘판타스틱포’ 등을 그린 만화가 마이크 위링고를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아이스너 어워드, 하비 어워드와 함께 미국 만화계 3대 시상식으로 꼽힌다.

앞서 로어 올림푸스는 지난해 미국 3대 만화 시상식에서 모두 트로피를 안았다. 올해도 지난 7월 열린 아이스너 어워드에서 최우수 웹코믹 부문을 수상했다. 즉 하비 어워드에서 수상에 성공한다면 3대 시상식에서 전부 2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게 되는 것이다. 네이버웹툰의 현지 발굴작인 것뿐 아니라 세로 스크롤 형태의 웹툰이 일반 만화 형식 위주인 시장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남다르다.

로어 올림푸스는 네이버웹툰의 현지화 전략이 제대로 먹혔다고 볼 수 있는 사례다. 더 나아가 네이버웹툰이 북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음을 증명해 준다.

네이버웹툰은 현지에서 작가를 발굴하고, 그 작가의 IP를 가지고 이용자 유입을 늘리는 전략을 이어가고 있다. 각국에서 선호하는 요소나 그들의 정서를 가장 잘 아는 건 해당 국가의 작가일 거라는 판단에서다. 현지 구독자의 취향을 사로잡은 작품이 늘어나면 자연스럽게 네이버웹툰 이용자도 늘어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네이버웹툰은 해외 진출 초기 단계부터 다수의 창작자가 모일 수 있는 환경 구축에 집중했다. 자유로운 창작을 보장하면서 돈도 벌 수 있는 구조를 만들었다. 일정 조건을 달성하면 창작 지원금을 제공하거나 개인 후원, 광고비 정산 등으로 수익을 공유한다. 교육 콘텐츠도 제공하고 있다.

최근 빠른 속도로 영역을 확장 중인 프랑스에서도 마찬가지다. 현지 창작자 발굴과 육성을 위해 캔버스와 현지 공모전에 신경 쓰고 있다. 현재까지 70편 이상의 프랑스 오리지널 웹툰을 탄생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웹툰은 기세를 이어 웹툰 저변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오는 10월 열리는 뉴욕 코믹콘에서도 세션을 개최할 예정이다. 허버 어워드 수상작도 뉴욕 코믹콘에서 발표한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