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SK온·포드·에코프로비엠, 캐나다 양극재 공장 짓는다...1.2조 투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3-08-18 09:23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SK온(대표 최재원닫기최재원기사 모아보기·지동섭)이 포드·에코프로비엠과 17일(현지시간) 캐나다 배터리 양극재 공장 건립을 공식 발표했다.

3사는 캐나다 퀘벡주 베캉쿠아시 산업단지 내 8만5000평 부지에 총 12억 캐나다 달러(약 1조2000억원)를 투자해 합작공장을 짓는다. 에코프로비엠이 설립한 현지 법인 에코프로 캠 캐나다가 공장을 운영하고 SK온과 포드가 지분을 투자하는 형태다. 캐나다 연방정부와 퀘벡 주정부는 6억4400만 캐나다 달러(약 6400억원) 규모의 재정 지원을 약속했다.

합작공장 생산능력은 연 4만5000톤로, 2026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한다.

캐나다는 미국과 FTA(자유무역협정) 체결국으로, 미 IRA(인플레이션감축법) 대응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성민석 SK온 CCO (최고사업책임자)가 17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베캉쿠아에 위치한 호텔에서 열린 SK온-포드-에코프로비엠 양극재 합작공장 건립 발표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온.

성민석 SK온 CCO (최고사업책임자)가 17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베캉쿠아에 위치한 호텔에서 열린 SK온-포드-에코프로비엠 양극재 합작공장 건립 발표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온.

이미지 확대보기


이미 3사는 핵심소재에서 전기차로 이어지는 협업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에코프로비엠이 양극재를 공급하면, SK온이 NCM9 배터리로 만들어, 포드 대형 전기픽업 F-150 라이트닝에 탑재하는 방식이다.

성민석 SK온 CCO는 “합작공장을 통해 3사는 북미에서 안정적인 배터리 핵심 소재 공급망을 구축하게 됐다”며 “3사는 파트너십을 지속 강화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 전동화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브 굿맨 포드 캐나다 CEO는 “수직계열화된 배터리 공급망을 북미 지역에 만들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이 공장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앞으로 전기차를 더욱 친근하게 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재환 에코프로비엠 대표이사는 “에코프로비엠은 헝가리에 이어 캐나다에 공장을 건설함으로써 명실상부한 글로벌 첨단 양극소재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며 “캐나다와 퀘벡 지역 사회에 기여하고 현지 채용 등 지역 경제 발전에도 공헌할 것”이라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