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미래에셋, 여의도 IFC 매입협상 결렬…보증금 반환 국제중재 착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9-27 10:07

4조원대 협상 무산…싱가포르국제중재센터(SIAC)에 보증금 반환 중재 신청

서울 여의도 IFC / 사진출처= 미래에셋자산운용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대표 최창훈, 이병성)이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 매입을 위해 진행하던 협상이 최종 결렬됐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브룩필드자산운용 대상으로 서울 여의도 IFC 매입을 위해 진행하던 협상을 종료했다.

앞서 지난 5월 미래에셋은 IFC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매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보증금을 납입하고 이달 말 기한으로 계약 협상을 진행해 왔다.

협상이 결렬되면서 미래에셋은 2000억원 규모 이행보증금 등 반환을 위해 26일 싱가포르국제중재센터(SIAC)에 국제분쟁 중재를 신청했다.

당초 IFC 인수 대금은 총 4조1000억원 규모로, 양해각서에는 미래에셋이 IFC 매입을 위해 설립한 리츠의 영업인가를 전제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은 지난 8월 IFC 매입을 위한 '세이지리츠'를 세웠지만 국토교통부로부터 영업인가를 못 받았다. 그리고 미래에셋은 리츠 인가를 받지 못하자 대안 펀드 등을 통한 자금 마련에 힘을 실은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최종 협상에서 브룩필드 측에서 리츠 인가 불승인 이후 역외거래를 제안한 것도 결렬에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과세당국에 세금을 내야 한다고 주장한 미래에셋과 견해차가 좁혀지지 못하면서 최종 협상 무산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IB 업계 관계자는 "급격한 금리 인상, 환율 변동성으로 최종 합의를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이며, 당사자들 간 합의가 성사되지 않을 경우 본계약이 체결되지 않는 경우가 일반적"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