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한은 "FOMC 예상 부합·파월 발언 매파적…변동성 확대시 시장안정화 조치"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2-09-22 10:14

미국 0.75%p 금리인상, 22일 한은 시장상황 점검회의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한국은행(총재 이창용닫기이창용기사 모아보기)은 미국 연준(Fed)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0.75%p 금리인상이 단행된 데 대해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

다만 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경우 적시에 시장안정화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한은은 22일 오전 8시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미국 FOMC 결과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상황과 국내 금융 및 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이 부총재는 "이번 FOMC 회의에서의 정책금리 0.75%p 인상(금리 밴드 3.00~3.25%)은 시장 예상에 부합했으나, 향후 금리전망 및 파월(Powell) 연준 의장 발언 등이 매파적(hawkish, 통화긴축 선호)인 것으로 평가됨에 따라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국내 금융·외환시장에서도 미국 연준의 정책금리 긴축의 폭과 속도에 대한 기대변화, 달러·엔·위안화 등 주요국 통화의 움직임, 중국의 경기둔화 우려 등에 따라 큰 폭의 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판단했다.

이 부총재는 "당분간 높은 인플레이션 상황이 지속되면서 큰 폭의 정책금리 추가 인상이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글로벌 금융시장이 계속 높은 변동성을 나타낼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이어 이 부총재는 "앞으로도 금융·외환시장의 상황 변화에 따른 단계 별 비상계획을 철저히 점검하는 한편, 금융·외환시장 상황에 대한 정보를 정부와 긴밀히 공유·협력하고, 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경우 적시에 시장안정화 조치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한국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