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ESG 보고서 톺아보기-LX세미콘] 지난해 신규 채용 전년 대비 3배 급등 “일자리 으뜸기업 확인”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2-08-15 14:37

지난해 신규 채용 328명, 전년 대비 약 3배 증가
30세 미만 채용 144명, 전년 57명比 80여명 ↑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2020년 말부터 국내 기업인들이 한목소리로 주창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약 2년이 흐른 가운데 이제 조금씩 그 성과가 나오고 있다. 본지에서는 최근 발표되고 있는 ESG 보고서를 통해 해당 기업의 ESG 경영 초점은 무엇인지 톺아본다.” < 편집자 주 >

손보익 LX세미콘 대표이사 사장.



LX세미콘(대표이사 손보익)이 지난해 신규 채용을 늘리면서 일자리 확산 노력을 펼치고 있다. 이런 노력은 LX세미콘을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으로 올려놓았다.

LX세미콘은 지난 10일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하는 ‘2022년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 일자리 으뜸기업은 지난 2018년부터 선정한 제도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정기 근로감독 유예, 정책자금 지원, 세액공제, 세무조사 유예 등의 우대 혜택 및 대통령 명의의 인증패가 수여된다.

해당 수당을 통해서 알 수 있듯이 LX세미콘의 일자리 확대 행보는 수치에서 금방 확인할 수 있다. 최근 발표된 LX세미콘 ‘2021~2022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LX세미콘 신규 채용 인원은 328명으로 전년 100명 대비 3배 이상 늘었다. 2019년(166명)과 비교해도 2배 가량 증가한 규모다.

단위 : 명. 자료=LX세미콘 '2021~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이미지 확대보기


연령층에서는 30세 미만 채용 확대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신규 채용 인원 중 절반 가까운 규모인 144명이 30세 미만이었다. 2020년 57명 대비 약 3배 증가했다. 전체적인 신규 채용 증가세는 30세 미만의 청년 일자리 확대에 기인한다고 해석할 수 있다.

단위 : 명. 자료=LX세미콘 '2021~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이미지 확대보기


LX세미콘 측은 “LX세미콘은 채용 연계형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며 “인턴십 프로그램은 절대평가 방식의 전형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잠재 역량을 갖춘 인재라면 누구나 정규직 전환이 가능하며, 지난해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한 정규직 신입사원은 150명이 넘는다”며 청년 일자리 확대 노력을 설명했다.

소수 계층인 장애인에 대한 채용도 늘렸다. 지난해 LX세미콘 장애인 근로자 수는 21명으로 ▲2019~2020년 각각 17명보다 4명을 더 채용했다.

단위 : 명. 자료=LX세미콘 '2021~2022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이미지 확대보기


채용 외에도 임직원 교육 역시 확대했다. 지난해 LX세미콘 구성원 중 교육을 실시한 인원은 2000명(1956명)에 육박한다. 2019년 1021명, 2020년 1108명 등 연간 교육 인원이 1000명 내외인 것을 감안할 때 지난해 해당 교육 인원을 늘렸다.

LX세미콘 관계자는 “전사적으로 유연근무제, 리모트 워크(재택근무)를 실시해 직원들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지원하고 있다”며 “그뿐만 아니라 월평균 1.5회의 권장휴가, 입사 후 5년마다 부여되는 안식휴가 등을 통해 직원들이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재충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임직원들의 건강 증진과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건강관리실, 심리상담실 등도 운영하고 있다”며 “이외에도 육아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직장 어린이집을 운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단위 : %. 자료=LX세미콘.

이미지 확대보기


한편, LX세미콘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률을 20% 넘기며 실적 호조를 보였다. LX세미콘은 올해 상반기 매출 1조1843억 원, 영업이익 2375억 원으로 영업이익률 20.06%를 기록했다. 지난해(19.5%) 급등한 추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해당 수치는 2016~2020년까지 5~8%를 기록하다 지난해 급등하기 시작했다.

.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