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드사 CEO, 윤재옥 정무위원장에 전자금융거래법 개정 촉구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2-05-09 10:01 최종수정 : 2022-05-10 08:03

국회 정무위원장 초정 여신금융협회 CEO 간담회
데이터 공유 범위 확대와 해외 진출 사업 지원도

왼쪽부터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 최원석 비씨카드 대표, 추광식 롯데캐피탈 대표, 목진원 현대캐피탈 대표, 김정기 우리카드 대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협회장,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 권길주 하나카드 대표, 김덕환 현대카드 대표, 정운진 신한캐피탈 대표, 황수남 KB캐피탈 대표, 김지원 아주아이비투자 대표. /사진제공=여신금융협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국회 정무위원장(윤재옥 의원)과 여신금융업권 최고경영자(CEO)들이 만나 소통을 강화하고 업계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여신금융협회(회장 김주현닫기김주현기사 모아보기)는 9일 오전 7시 30분 더플라자 호텔에서 국회 정무위원장 초청 여신금융회사 대표이사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윤 위원장은 여신금융업권이 대출금 만기연장 및 원리금 상환유예 조치와 카드 수수료 부담 경감 등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또 빅테크 기업과 여신금융업권이 공정한 환경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여신금융업권은 금융과 비금융 간 경계가 희미해지는 '빅블러(Big-Blur)'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이에 적응하기 위해 체질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카드업계에서는 종합지급결제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전자금융거래법의 심사 및 통과와 데이터 공유 범위 확대를, 신기술금융사는 투자범위 확대를 건의했다. 이 외에도 여신금융회사의 해외 진출 지원과 부수업무 확대 등을 요청했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은 "여신금융업권이 은행 등 제1금융권과 차별화된 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해 소비자 편의 증대와 실물경제 성장을 뒷받침해 왔다"며 "지속적인 혁신과 변화를 통해 국민 경제 발전과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의 어려움 극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주현 여신금융협회 협회장,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 최원석 BC카드 대표와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 임영진닫기임영진기사 모아보기 신한카드 대표, 김정기닫기김정기기사 모아보기 우리카드 대표, 권길주닫기권길주기사 모아보기 하나카드 대표, 김덕환 현대카드 대표, 추광식 롯데캐피탈 대표와 정원진 신한캐피탈 대표, 목진원 현대캐피탈 대표, 황수남 KB캐피탈 대표, 김지원 아주아이비투자 대표가 참석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