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롯데·신세계 이어 현대百까지…와인 매력이 뭐길래?

홍지인 기자

helena@

기사입력 : 2022-05-02 08:08

오는 2025년 국내 와인 시장 2조 6000억원 이상 예상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롯데·신세계 이어 현대百까지…와인 매력이 뭐길래?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유통 3사가 와인 시장에서 맞붙는다. 오는 2025년 2조 6000억원 이상으로 성장 예상되는 와인 시장에 진출해 주류 시장 내 영향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3월 초 와인 유통사인 비노에이치를 설립했다. 비노에이치는 현대백화점그룹의 식품 계열사 현대그린푸드가 47% 지분을 보유한 회사다. 유기농·프리미엄 와인 등 특화 와인을 수입해 판매한다. 현대그린푸드 외식사업부 수석 소믈리에였던 송기범씨가 대표를 맡는다.

국내 와인시장은 유통 3사의 새로운 격전지로 부상하고 있다. 앞서 롯데와 신세계도 와인 사업에 뛰어들었다.

롯데그룹은 대형마트 내 대규모 와인 전문점 ‘보틀벙커’를 운영하고 있다. 서울 잠실제타플렉스점을 시작으로 맥스 창원중앙점과 맥스 상무점까지 3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보틀벙커의 경우 오픈 이후 4월 말까지 약 4개월 동안 객수가 전년대비 3배 이상 늘었으며 매출은 6배 이상 신장했다.

롯데쇼핑은 지난 3월 정관 사업목적에 주류소매업과 일반음식점을 추가했다. 국내 와인 사업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신세계그룹은 신세계도 신세계프라퍼티를 통해 미국 와이너리 셰이퍼 빈야드(Shafer Vineyard)를 3000억원에 인수했다. 셰이퍼 빈야드는 1979년 설립돼 나파밸리를 대표하는 최고급 와인 ‘힐사이드 셀렉트’ 등 럭셔리 와인을 보유하고 있다.

신세계는 신세계L&B를 통해 주류전문매장 ‘와인앤모어’도 운영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으로 예약 주문 후 매장에서 상품을 찾아가는 '스마트오더'도 시범운영 중이다. 연내 와인앤모어 오프라인 매장을 7개까지 추가 오픈할 계획이다.

내로라하는 국내 유통기업들이 와인 시장에 진출하는 이유는 높은 성장성 때문이다. 코로나가 전세계를 휩쓴 지난 2년간 와인은 국내 주류시장 판도를 바꿔놓았다. 정통 양대 산맥인 ‘소주’와 ‘맥주’ 소비는 줄고 그 자리를 와인이 차지했다.

시장전문조사기관 유로모니터 등에 따르면 국내 와인 시장의 규모는 2019년 8000억원 수준에서 지난해 1조 3000억∼1조 4000억원 수준으로 성장했다. 오는 2025년엔 시장 규모가 2조6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이전엔 사람들이 와인을 어렵게 생각했다”며 “많은 지식과 비용이 필요한 술이라고 생각했던 와인을 코로나 시기 혼술로 편안하고 다양하게 즐기면서 자신의 취향을 찾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와인 유통채널이 대형마트, 편의점 등으로 확대됨에 따라 ‘대중화’가 이뤄진 것도 성장에 큰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와인은 과거에 소수의 사람이 즐기는 고가의 주류로 통했으나 현재는 1,2만원 저가 제품과 컵와인, 스파클링 와인 등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카테고리의 와인이 출시되고 있다.

와인 구매처도 더 다양해졌다. 지난해 이마트의 와인 매출은 1년 전보다 25% 성장하며 업계 최초로 1500억원을 돌파했다. 대형마트에서 와인을 찾는 고객이 늘었다는 것을 증명한다.

특히 30대와 20대의 와인샵 구매 건수 증가율이 같은 기간 각각 213%, 188%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이용이 크게 증가했다. 지난해 편의점 4개사의 와인 매출도 모두 세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주류 소비 문화가 변화한 것도 와인 시장 성장에 도움이 됐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과거 취하기 위해 마셨던 주류가 혼술,홈술 문화로 즐기기 위한 방향으로 변화하면서 맛을 음미하고 자신의 취향을 공유할 수 있는 와인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