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CJ대한통운, 설명절 택배대란 앞두고 '파업 중단 호소' 입장문 발표

나선혜 기자

hisunny20@

기사입력 : 2022-01-18 13:27 최종수정 : 2022-01-18 16:10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 파업 3주째 이어져
노조, 18일부터 시내 주요 거점·이재현 CJ그룹 회장 자택 앞 시위 진행
사측, 직고용 관계 아니기 때문에 교섭 나갈 이유 없어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 파업이 3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CJ대한통운이 입장문을 발표했다./사진제공=한국금융신문 DB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택배노조) 파업이 3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CJ대한통운(대표이사 강신호)이 입장문을 발표하고 파업 중단을 요청했다.

CJ대한통운은 18일 입장문을 통해 "회사는 파업으로 인한 배송 차질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리고 서비스 정상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CJ대한통운은 국민들의 고통이 커지고 있다며 "소비자들은 배송 불편을 호소하고 있고 소상공인은 생계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파업으로 인해 대리점의 피해는 물론 현장 갈등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이야기했다.

아울러 CJ대한통운은 대리점연합회와 노조가 원만하게 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조합원의 불법파업 등으로 일반 택배기사와 대리점의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현장을 관리해 설 명절 배송 차질을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은 "명분 없는 파업을 중단하고 택배 배송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국민의 성원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호소했다.

앞서 택배 노조는 지난달 28일부터 무기한 파업을 시작했다. 파업 참여자는 CJ대한통운 전체 택배기사의 8% 정도로 약 2000여 명이다. 택배 노조는 오늘(18일)부터 조합원 2000명 상경, 이재현닫기이재현기사 모아보기 CJ그룹 회장 자택과 한강 다리, 시내 주요 지점에서 시위를 진행하기로 했다.

현재 CJ대한통운 대리점연합회와 택배 노조는 표준 계약서 부속합의서와 택배 요금 인상분 사용처 등에 대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택배 노조는 CJ차를 몰고, CJ옷을 입고, CJ로고를 단 택배차를 몰고 CJ물량을 배송하고 있다고 말하며 "CJ대한통운이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CJ대한통운 측은 택배 노조와 직고용 관계가 아니기 때문에 교섭 대상이 아니라고 말한다. CJ대한통운은 택배 물량에 대해 택배 대리점과 계약을 체결했기 때문에 택배 기사와 고용 관계가 없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