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전북은행, 설맞이 특별운전자금 5000억원 중소기업 지원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2-01-13 16:51

신규 2500억원‧만기 연장 2500억원

“지역 경제 회복 위해 노력 기울일 것”

서한국 전북은행장./사진=전북은행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JB금융그룹(회장 김기홍닫기김기홍기사 모아보기) 자회사 전북은행(은행장 서한국)은 민족 대명절 설을 앞두고 전라북도 내 전북은행과 거래 중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다음 달 28일까지 특별운전자금 5000억원을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지속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 부진과 유동성 부족, 매출 감소에 따라 결정됐다. 부족 자금 결제나 종업원 명절 상여금 지급 등에 있어 일시적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중소기업에 지원한다.

지원 규모는 신규 2500억원, 만기 연장 2500억원 등 총 5000억원이다. 거래 기여도 등에 따라 우대금리를 적용해 이자 부담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이번 지원으로 경기 침체와 내수 부진 등 이중고를 겪고 있는 지역 내 중소기업들이 자금난을 해소하고 금융비용을 절감하는 데 도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내 기업을 위한 양질의 금융 지원을 확대해 나가는 등 다양한 노력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출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전북은행 영업점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전북은행 영업점이나 콜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