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대유홀딩스 "남양유업 매매예약 완결권 받아…3200억 규모"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11-25 18:41

사진=대유위니아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대유위니아그룹(회장 박영우)의 대유홀딩스가 최근 남양유업과 맺은 상호 협력 이행협약에 따른 ‘매매예약 완결권’을 부여 받았다고 25일 공시했다.

’매매예약 완결권’은 남양유업의 현재 법적 분쟁이 해소되는 등 대상주식 37만8938주를 양도하는데 법적 제한이 없는 상태가 되는 경우 남양유업과 대유홀딩스가 대상주식의 양수도를 상호 요청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현재 남양유업은 한앤컴퍼니와 법적 분쟁 중이다. 남양유업이 승소하면 경영권은 대유위니아그룹에 넘어간다. 반면, 패소할 경우 경영권은 한앤컴퍼니로 주식이 양도된다.

대상주식의 매매대금은 3200억원이다. 예약완결권 행사에 따른 주식매매계약 체결 시점까지 홍원식 회장 외 매도인들이 증액을 요청하는 경우 당사자들의 합의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앞서 대유위니아그룹은 지난 19일 국내 대표 식품기업인 남양유업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상호 협력 이행협약을 체결했다.

당시 대유위니아그룹은 남양유업의 대주주들과 한앤컴퍼니와의 법적 분쟁 등, 경영공백에 따른 불안정한 상황에 대해 공정하고 투명한 경영 정상화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유위니아그룹 관계자는 “대유위니아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를 대표하는 식품기업인 남양유업의 탄탄한 브랜드, 최고 수준의 제품 경쟁력에 대한 재정비를 통해 국민에게 더욱더 사랑 받는 식품기업으로 재도약에 보탬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