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KT “통신 장애, 디도스 공격 아닌 라우팅 오류”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10-25 15:01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사고위기 경보 ‘주의’ 단계 발령

사진=KT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KT가 25일 전국 단위 유·무선 통신 장애 원인이 디도스가 아닌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 오류’ 라고 밝혔다.

KT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통신장애로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이번 장애는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 오류가 원인임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와 함께 더욱 구체적인 사안을 조사하고, 파악되는 대로 추가로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부터 정오까지 약 한 시간 동안 KT의 유·무선 통신 서비스가 전국적으로 장애를 일으켰다. KT의 통신 장애는 지난 2018년 아현사태 이후 3년 만이다.

KT 인터넷과 휴대전화 가입자는 메시지 수·발신은 물론 인터넷 연결이 불가했다. 특히 기업망까지 피해를 입으면서 결제서비스와 주식거래, 회사 업무 등 일상생활에 피해가 속출했다.

또 점심시간을 앞두고 통신 장애가 발생하면서, 일부 식당·가게들은 신용카드 결제가 불가능하다고 안내했다. KT망을 사용 중인 일부 가게에서는 배달서비스가 원활하지 않아 불편을 겪기도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이날 오전 11시 56분 KT의 유·무선 통신 장애에 대해 정보통신사고 위기 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이후 12시 45분경 KT로부터 서비스 복구가 보고됐지만, 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사고 위기관리 매뉴얼에 따라 정보보호네트워크 정책관을 상황실장으로 ‘방송통신재난대응상황실’을 구성해 완전한 복구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사고원인에 대해서도 시스템오류, 사이버공격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관계전문가들과 함께 심층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KT에 이용자 피해현황을 조사하도록 조치했다.

과기정통부는 사고원인 조사 후 재발방지대책 등 후속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