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셀트리온, 렉키로나 연말 유럽 승인 이후 지켜봐야...목표가↓”- SK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10-22 08:47

▲자료=셀트리온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셀트리온이 올해 연말 렉키로나 유럽 승인 이후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22일 이달미 SK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에 대해 렉키로나를 제외한 기존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실적과 멀티플 하향 조정으로 목표주가를 기존 대비 18.9% 하향한 30만원으로 제시했다.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올해 3분기 셀트리온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15.6% 하락한 4632억원, 영업이익은 20.7% 내린 194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 연구원은 “영업이익은 시장 예상치 대비 5.0% 밑돌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가장 큰 원인은 3분기부터 인식될 예정이었던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의 매출 제외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렉키로나는 지난 1일 유럽 허가신청에 들어갔고, 11월 중 허가될 예정”이라며 “당초 일정보다 허가가 지연되면서 매출인식도 지연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특히 렉키로나의 유럽 승인 이후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렉키로나의 경우 최근 머크가 경구용 치료제 개발에 성공하면서 정맥 주사제에 대한 경쟁력 우려로 주가 하락세를 시현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렉키로나는 정맥 주사제로 편리성이 좋은 경구용 보다 덜 범용으로 쓰일 수도 있지만, 머크의 치료제 ‘몰누피라비르’가 기형아 출산 가능성이 높다는 부작용이 있어 사용이 제한적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라 우선 유럽 승인 이후를 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라며 “경구용과 주사제가 같이 쓰일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보수적인 관점에서 렉키로나 실적을 추정치에서 제외, 이에 따라 셀트리온의 올해와 내년 영업이익을 각각 7.9%, 14.9% 하향했다”라며 “다만 렉키로나에 대한 기대감은 낮출 필요는 있으나 기존 사업은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