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1 국감] 이주열 "금리인상, 상환부담에도 그렇게 갈 수밖에 없어"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10-21 17:17

21일 국회 기재위 종합감사
"취약계층 대책, 재정 필요"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 한국은행(2021.10.12)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이주열닫기이주열기사 모아보기 한국은행 총재는 21일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취약계층의 상환부담 등에도 통화정책은 금리인상 방향으로 갈 수 밖에 없다고 시사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 종합감사에 출석해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금리인상 관련 취약계층 영향에 대한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재는 "일부 취약계층은 상환부담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통화정책은 그렇게(금리인상으로) 갈 수 밖에 없다"고 제시했다.

그리고 이 총재는 "앞으로도 금리를 인상할 계획이 있다는 것은 종합적으로 보고 취하는 조치"라고 말했다.

그는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은 한은도 있지만 재정에서의 특별 지원이 필요한 것이 아닌 지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 배경에 대한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이 총재는 "미국 연준(Fed) 정책 변화 기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조기 가시화로 달러화 강세가 가장 컸고, 중국 헝다 그룹 사태와 전력난 등의 영향을 받았다"며 "하지만 우리 경제의 체질이 약해서 원화 약세가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가계부채 급증과 금융 불균형 누증 책임에 대한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대해서는 이 총재는 한은은 물론,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모두 책임이라고 짚었다.

이 총재는 "금융불균형 문제는 어느 한 기관이 해결할 수 없고 모두 같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다 같이 책임을 지는데, 수단이 다르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