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삼성SDI, 스텔란티스와 손잡고 미국 첫 배터리 생산거점 설립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10-19 18:1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SDI가 스텔란티스와 합작으로 미국 첫 전기차 배터리 생산거점을 만들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삼성SDI는 최근 완성차제조사 스텔란티스와 미국 내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구체적인 투자액, 설립시기, 공장부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18일 스텔란티스와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지역에 내년 2분기 착공을 목표로 연간 40GWh 규모의 배터리 합작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스텔란티스는 2025년까지 북미에서 연 50GWh 배터리 생산능력을 보유할 계획이다.

삼성SDI가 LG에너지솔루션의 계약물량 외 나머지 물량을 담당한다고 가정하면 10GWh 수준이라고 추정할 수 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



이번 계약으로 삼성SDI는 미국 첫 배터리 생산거점을 확보하게 된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 집권 이후로 전기차 등 친환경 산업 육성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이에 LG에너지솔루션이 GM과, SK온이 포드와 배터리 합작사를 맺고 미국 시장 선점에 나선 바 있다. 이번에 삼성SDI와 LG에너지솔루션이 크라이슬러를 산하에 두고 있는 스텔란티스와 손을 맞음으로써, 미국 3대 완성차기업이 모두 한국기업과 협업하게 됐다.

스텔란티스는 올해 1월 이탈리아·미국 합작사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푸조·시트로엥(PSA)이 합병해 탄생했다. 스텔란티스 아래에는 크라이슬러, 피아트, 마세라티, 지프, 시트로엥 등 브랜드를 두고 있다. 스텔라티스는 2025년까지 전기차 전환에 약 41조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