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1 국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아시아나‧대한항공 M&A가 최선”

임지윤 기자

dlawldbs20@

기사입력 : 2021-10-16 21:45

오기형 의원 “아시아나 독자생존 고려, 허위 보고냐”

이동걸 회장 “M&A 추진 놓고 고민 많았다”

기업결합 심사 지연 관련 답답함 호소 이어가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 사장 면담 요청 있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의 독자생존도 고려한다고 보고했는데, (국회에서) 허위보고한 것이냐”는 오기형(더불어민주당‧서울 도봉구을)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임지윤 기자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기간산업안정기금에서 수조 원을 투입해서 개별 기업으로 남길 것이냐, 산업의 효율화를 (고려하면서) M&A를 추진할 것이냐를 놓고 고민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은 항공사 바게닝 파워(Bargaining Power‧협상력)가 좋아지면서 향후 기종 도입 등에서 경쟁력을 높이는 요인이 될 것입니다.”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이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의 독자생존도 고려한다고 보고했는데, (국회에서) 허위보고한 것이냐”는 오기형(더불어민주당‧서울 도봉구을) 의원 질의에 “아시아나항공의 홀로서기는 지금도 불가능한 수준”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 회장은 “다양한 대안을 이야기할 때 있어 아시아나항공 독자생존을 단정적으로 배제한다고 할 수는 없고 대안 중에 하나로 들어가는 것”이라며 “기간산업안정기금(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기간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40조원 규모로 조성된 정책 기금)에서 수조원을 투입해 개별 기업으로 남길 것이냐, 산업 효율화를 고려하면서 인수‧합병(M&A)을 추진할 것이냐를 놓고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취임 4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심사를 진행하는 공정거래위원회에 공개 비판한 것을 두고 이 회장은 “기업결합이 지연됨에 따라 파생되는 고통이 굉장히 많다”며 “전 세계 항공사는 통폐합으로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우리는 조치를 하지 못해 점점 글로벌 경쟁에서 처지는 결과를 낳지 않냐는 답답함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은행은 합병 주체가 아니라 주도적으로 할 수 없다”며 “공정위원회 위원장과 협의할 위치도 아니라 답답한 마음에 언론에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동걸 회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발발하며 무산됐지만,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 사장이 저를 면담하고 싶다 전갈이 왔다”며 “통합 항공사의 바게닝 파워가 좋아졌다는 의미”라며 “통합사의 경쟁력이 높아진다는 것은 기종 도입이나 여러 요건에서 경쟁력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