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1 국감] 시작부터 정책국감 대신 정치국감, 대장동 논란 속 50분만에 정회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10-05 11:13

국회의사당./사진=국회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2021년 국정감사가 시작부터 ‘정책국감’이 아닌 ‘정치국감’으로 변모하며 50분만에 정회됐다.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위 국감은 판교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두고 시작부터 파행을 맞았다. 야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등의 피켓을 들고 국감에 참석하자, 이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지적하고 나서며 신경전이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다른 상임위에서도 저런 판넬을 부착했다가 시작 전부터 파행 사태가 빚어졌다"며 "국회법 148조의 회의 진행 방해 물건을 반입한 것에 해당된다"며 해당 피켓을 떼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우리가 그동안 통상 해오던 의사표현 방식"이라며 "여러 논의 있었지만 이정도 선에서 의사표현을 하자는 입장에서 하게 된 점을 양해해달라"고 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야 각 의원들이 돌아가며 대장동 게이트 관련 의사진행 발언을 이어가며 고성이 오고갔다.

김회재 민주당 의원이 "지난해부터 집값이 오르면서 서민들은 힘들고, 청년들이 절망하는 상황에서 질의 시간을 뺏어먹는 것은 전혀 지혜롭지 않다"며 "국토위에는 치열히 고민해야할 사안들이 산적해 있는데, 정치 국감하지 말고 정책 국감을 했으면 좋겠다"고 발언했지만, 이런 발언이 무색하게 시작부터 정치국감이 이어졌다.

이헌승 국토위원장이 여야간 간사 협의를 요청했지만 의원들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며, 국토위 국감은 증인선서조차 하지 못한 채 50분 만에 중단됐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