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롯데렌탈, 청약 첫날 통합 경쟁률 10.4대 1…증거금 1.3조원 몰려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08-09 16:55

삼성증권 경쟁률 36대 1로 가장 높아
10일 청약 마무리...19일 코스피 입성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사진=NH투자증권

▲사진=NH투자증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2조원이 넘는 몸값을 자랑하는 롯데렌탈이 청약 첫날 10.4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첫날 모은 청약증거금 규모는 1조3313억원으로 집계됐다.

9일 롯데렌탈 공모주 청약 대표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청약 첫 날인 이날 롯데렌탈의 주관과 인수를 맡은 한국투자증권·NH투자증권·KB증권·미래에셋증권·삼성증권·신한금융투자·키움증권·하나금융투자 등 8개 증권사의 통합 경쟁률은 10.43대 1을 기록했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한국투자증권의 경쟁률은 9.73대 1에 달한다. 한국투자증권과 함께 공동 대표 주관을 맡아 가장 많은 물량(140만6145주)을 배정받은 NH투자증권의 청약 경쟁률은 7.59대 1로 집계됐다.

공동주관사인 KB증권(86만5320주)의 경쟁률은 10.74대 1, 인수단으로 참여(각 12만9798주)한 ▲미래에셋증권 26.50대 1 ▲삼성증권 36.15대 1 ▲신한금융투자 5.34대 1 ▲키움증권 6.75대 1 ▲하나금융투자 13.42대 1로 각각 나타났다.

▲자료=한국투자증권

▲자료=한국투자증권



롯데렌탈은 오는 10일까지 전체 공모 주식의 25%인 360만5500주를 대상으로 일반 투자자 청약을 진행한다.

롯데렌탈은 앞서 지난 3~4일 이틀 동안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수요예측에서 총 762개 기관이 참여해 217.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에 희망밴드(4만7000~5만9000원) 최상단인 5만9000원(액면가 5000원)으로 공모가를 확정했다. 이에 따른 총 공모금액은 약 8509억원이다. 공모가를 기준으로 한 시가총액은 2조1614억원 수준이다.

롯데렌탈은 장∙단기렌터카, 오토리스, 중고차, 카셰어링, 일반렌탈 등 모빌리티와 일상 속 모든 렌탈 서비스를 아우르는 국내 대표 종합렌탈 기업이다. 올해 1분기 기준 렌터카 시장 점유율 22%를 차지하고 있다.

롯데렌탈은 롯데렌터카 브랜드를 보유한 오토렌탈 국내 1위 사업자다. 단일 중고차 경매장 기준 최대 규모인 ‘롯데오토옥션’을 운영하고 있으며, 주요 자회사로는 카셰어링 서비스 기업 ‘그린카’, 렌터카 정비 업체 ‘롯데오토케어’, 리스 및 금융할부 업체 ‘롯데오토리스’ 등을 두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2조2521억원, 영업이익은 1559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에는 매출액 58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했다. 영업이익 492억원, 당기순이익 186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49.1%, 144.7% 증가했다.

롯데렌탈의 일반 청약은 오는 10일 오후 4시까지 진행된다. 공모주 청약은 통상 마지막 날 뭉칫돈이 몰리는 만큼 최종 경쟁률 및 증거금 규모에 관심이 집중된다.

롯데렌탈은 오는 12일 환불과 납입 절차를 거쳐 19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