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대환대출 플랫폼, 수수료 낮추고 운영시간 은행따라…핀테크 반응은?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1-07-19 09:45 최종수정 : 2021-07-19 14:11

수수료 일정 수준 이상 상승 규제
운영은 은행업무시간에만 가동

대환대출 플랫폼 구조./사진=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금융당국이 추진하는 '대출 갈아타기(대환대출)' 플랫폼이 은행 업무 시간에만 가동되고, 중개수수료는 기존 빅테크·핀테크가 운영하는 플랫폼보다 낮은 수준으로 책정될 전망이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원회는 지난 15일 은행 부행장들과 지난 6일에 이어 두 번째 간담회를 가졌다. 금융위는 10월 대환대출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최근 금융권과 실무 논의를 연이어 진행해왔다. 지난 12일은 제2금융권, 13일은 핀테크 업체들과 만남을 가졌다.

대환대출 플랫폼은 1개의 시스템에서 여러 금융기관의 대출상품을 한 눈에 비교하고 중개하는 종합 플랫폼이다. 금융결제원을 통한 '대환대출' 인프라와 기존 빅테크·핀테크사들이 운영하고 있는 '대출비교' 플랫폼을 연결하는 방식이 고려되고 있다.

이날 금융위는 핀테크 기업들이 수수료만 가져갈 수 있다는 은행권의 우려를 당국도 충분히 인식하고 있으며, 일정 수준 이상으로 올라가는 수수료를 규제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한 당초 플랫폼 기업들은 24시간 운영 등을 주장했지만, 은행권의 요구를 반영해 플랫폼 운영 시간은 은행 업무시간으로 한정될 전망이다.

그동안 은행권은 대환대출 플랫폼 참여에 거부감을 표했다. 핀테크사에 제공하는 플랫폼 수수료와 24시간 운영되는 플랫폼이 부담된다는 이유다.

현재 은행이 대출 금리 비교 서비스를 이용하는 대가로 핀테크 업체에 지불하는 수수료는 0.2~0.3%다. 은행권은 대환대출 플랫폼 이용 수수료도 대출 금리 비교 서비스 수준보다 더 낮게 책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처럼 수수료가 인하될 시 핀테크 업체에게 돌아가는 경제적 이익은 거의 없다는 분석이다. 오히려 금결원의 대환대출 인프라 이용 시 제공되는 '정보 조회 수수료'가 핀테크 플랫폼 이용 수수료보다 더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대환대출 플랫폼은 은행 주도로 진행되는 것이기 때문에 은행권의 입장이 최대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며 "고객 관점에서 볼 때 플랫폼을 24시간 운영하는 것이 좋지만, 은행 업무시간에 맞춰 한정될 것이며 핀테크 업체들도 은행권의 요구를 최대한 맞추자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대환대출 플랫폼 관련 협의체는 조만간 꾸려질 전망이다. 금융권이 주축이 돼 플랫폼 참여 의사를 밝힌 10여개의 핀테크 기업 중 실제 사업을 맡을 2∼3곳을 선발하는 기준을 논의한다. 금융결제원이 협의체의 간사를 맡고 각 금융협회 관계자와 이들이 추천한 민간위원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오는 10월 중으로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플랫폼 기업의 대출금리 비교 서비스를 금융결제원의 대환대출 인프라와 연동한 시스템을 선보일 방침이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