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MZ세대 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 등 핀테크 간편결제 이용률 96% 차지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7-15 13:44

간편결제 편의성에 높은 만족도 드러내

MZ세대의 간편결제 이용 플랫폼 현황. /자료=핀테크산업협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MZ세대 10명 중 9명이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페이, 토스 등 핀테크 플랫폼을 통한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단하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15일 모바일 리서치업체 오픈서베이를 통해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하는 20·30대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간편결제 서비스를 위해 주로 사용하는 수단에 대한 질문(복수응답)에 응답자의 96.2%가 핀테크 플랫폼이라고 답했다. 이어 은행 앱이 60.4%를 차지했으며, 신용카드 앱은 48.6%, 삼성페이나 LG페이 등 스마트폰 결제서비스 44.7%가 뒤를 이었다.

MZ세대들의 간편결제 서비스 만족도. /사진=핀테크산업협회

이미지 확대보기
간편결제 서비스에 대한 평균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8.71점이었고, 매우만족을 선택한 비중이 전체 34.5%로 가장 높았다.

간편결제 등 핀테크 서비스를 사용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간단하고 편리한 절차 등 편의성을 1위로 선택한 응답자가 89.1%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저렴한 이용료와 수수료는 8.4%를, 기존에 없던 새롭고 혁신적인 서비스는 2.5%를 기록했다.

MZ세대는 전금법 개정안 통과로 달라질 금융 생활에 대해 대체로 긍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특히 핀테크 플랫폼과 카드사 등에 계좌를 개설하고 급여를 이체받아 바로 결제와 송금, 공과금, 카드청구금 납부 등이 가능한 종합지급결제사업자 도입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이 84.6%에 달했다.

30만원 이내의 소액후불결제 도입에 대해서는 긍정적 의견이 64.8%를 기록했으며, 선불충전금 한도를 2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상향하는 것에 대해서는 56.7%가 긍정적인 답변을 냈다.

또한 고위험 거래에 대한 2개 이상 인증 의무화에 대해 62%가 ‘지금보다 불편해져도 금융거래의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핀테크 산업 진입규제 완화에 대해서는 부적격 사업자 난립으로 인한 문제로 찬성과 반대가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류영준닫기류영준기사 모아보기 한국핀테크산업협회 회장은 “핀테크를 통해 경쟁과 혁신이 촉진되고 정보비대칭이 해소되면서 금융시장의 주도권이 금융회사에서 금융소비자로 넘어오는 과도기적 단계에 있다고 본다”며 “향후 디지털금융 기본법 격인 전자금융거래법의 개정을 통해 편의성, 보안성 등 금융소비자의 주권이 다방면에서 향상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