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화학, 중국 동박제조사 '더푸'에 400억 지분 투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5-16 16:30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LG화학이 16일 중국 동박제조사 '지우장 더푸 테크놀로지(이하 더푸)'에 약 400억원의 지분 투자를 단행한다고 밝혔다.

남철 LG화학 남철 전무(왼쪽 세번째)와 마 케 더푸 동사장(왼쪽 여섯번째). 사진=LG화학.



동박은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다. 머리카락 두께의 15분의 1정도 수준의 얇은 구리판 형태다. 배터리 음극재에 사용돼 전류가 흐르게 하는 역할을 하는데, 두께가 얇으면 음극에 더 많은 활물질을 채워넣을 수 있어 배터리 용량을 높일 수 있다.

더푸는 지난해 생산능력 기준 중국 내 3위 동박 제조사다. 중국 장시성 지우장시와 간수성 란저우시 2개 지역에서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연간 4.9만톤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2년까지 7.8만톤 수준으로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1분기 매출은 11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 성장했다.

더푸는 글로벌 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동박 기술을 갖고 있다는 게 LG화학측 설명이다. 특히 중국 로컬 업체 중 유일하게 동박 첨가제 기술을 자체 보유하고 있어 균일한 고품질의 동박 생산이 가능하다. 실제로 지난해부터 글로벌 메이저 배터리기업에 제품을 공급하기도 했다. 내년 상반기엔 중국 선전 창업판에 상장을 계획중이다.

더푸는 동박 외에도 배터리 음극에 씌우는 구리막인 전지박 사업도 하고 있다. LG화학은 더푸와 전지박 사업에 대한 협업도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LG화학 첨단소재본부장 남철 전무는 “배터리 소재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전방위적인 협업을 통해 밸류 체인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기존 사업의 경쟁력과 신규 사업의 역량을 높여 배터리 소재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