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인수 전쟁 위한 현금 실탄 마련?’…이마트·롯데쇼핑,자산 매각 지속

홍지인

helena@

기사입력 : 2021-05-14 15:53

포트폴리오 조정 본격화되나 업계 관심 모여

강희석 이마트 대표이사(사진 왼쪽),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사진 오른쪽) / 사진제공 = 각 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이마트와 롯데쇼핑이 자산 매각을 통해 현금 실탄을 마련하고 있다. 양사의 재원 마련이 지속되면서 향후 행보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마트는 13, 이마트 서울 가양점 토지와 건물을 6820억원에 현대건설 컨소시엄에 매각한다고 공시했다. 이마트는 매각 목적에 대해재무 건전성 투자 재원 확보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마트는 전부터 부동산 매각을 지속하고 있다. 이마트는 2019 11, 약 9500억원 규모의 매장 13곳을 사모펀드에 매각했다. 지난해 3월에는 서울 강서구 마곡동 부지를 8158억원에 매각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마트의 현금 현금성 자산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20182800억원 수준이었던 이마트의 현금 현금성 자산은 2019 6809억원, 2020 1 1132억원을 기록했다. 2사이 292% 증가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빠른 현금 자산 증가에 대해아직 구체적인 투자 계획은 정해져 있지 않다자산을 효율적으로 활용해서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투자처를 고민하고 있다 언급했다.

롯데쇼핑도 자산 매각으로 실탄을 확보하고 있다. 롯데쇼핑은 지난달 22 보유하고 있던 롯데월드타워 롯데월드몰 지분 15% 롯데물산에 전량 매각한다고 밝혔다. 매각 금액은 8312억원이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11, 5 점포와 물류센터 토지를 롯데리츠에 양도해 7300억원 규모의 현금을 마련했다. 롯데쇼핑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2020 현금 현금성 자산은 1 9132억원이다. 2019년보다 20.5% 증가했다. 이마트보다는 800억원 가량 많다.

사가 현금 자산 마련에 집중하자 업계는 이들의 향후 행보에 집중하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온라인 유통 사업 매출이 급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오프라인 매장 또는 부동산을 보유하기보다는 효율적 투자를 위한 실탄 마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유통업체의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이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 말했다.

이마트와 롯데쇼핑은 이커머스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다방면으로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이베이코리아 인수다. 지난해 이마트의 SSG닷컴 이커머스 점유율은 3%, 롯데쇼핑의 롯데온은 5%. 2020 거래액 20, 시장점유율 12% 차지하고 있는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할 경우 단숨에 이커머스 강자로 도약할 있다.

다만 높은 인수가가 문제가 되고 있다. 이베이코리아의 예비 입찰 당시 예상 인수가는 5조원 수준이었다. 현재 업계에서 3조원 수준으로 하향돼 언급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그래도 적지 않은 비용이다. 일각에서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성공해도승자의 저주 빠질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롯데와 이마트 모두에게 이베이코리아 인수는 많은 고민이 따를 이라며 회사가 마련한 재원이 어떻게 활용되는지가 앞으로의 사업 흐름에 영향을 미칠 이라고 밝혔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