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수' 공식 지정…"주요 의사결정 주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4-29 12:18 최종수정 : 2021-04-30 13:27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회장(사진)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그룹을 실질적으로 이끄는 총수로 인정받았다. 공정위는 기존 현대차그룹의 동일인(총수)이던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경영복귀 가능성이 낮다는 점 등을 이유로 동일인 변경을 결정했다.

공정위는 29일 대기업집단 지정 결과 발표를 통해 정의선 회장을 현대차그룹 동일인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정 회장의 동일인 지정 이유를 외형상 지배력, 실질적 지배력, 기타 고려사항 등 크게 3가지로 나눠 설명했다.

우선 공정위는 정 회장이 지난해 10월 정 명예회장으로부터 현대차그룹 회장직을 물려받는 등 외형상 그룹을 지배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지난달 주주총회에서도 정 회장은 정 명예회장이 보유한 모든 현대차·현대모비스 지분 의결권 위임받아 행사했다는 점도 고려됐다.

정 회장이 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회사의 주요 의사결정을 이끌고 있다는 점도 변경 이유다. 작년 10월 현대차그룹은 약 1조원을 들여 미국 로봇기업 보스턴다이나믹스 인수를 결정했다. 여기에는 정 회장의 사재도 포함됐다. 올해에는 기아가 기아차에서 사명 변경을 완료했다. 이어 현대오토에버는 현대엠엔소프트 현대오트론 등 IT 관계사와 합병을 진행했다.

마지막으로 공정위는 "올해 84세인 정 명예회장의 건강상태를 비춰 볼때 경영복귀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밝혔다. 지난해 공정위는 '정몽구의 건강은 정상적인 경영이 가능한 상태'라며 동일인 지위를 유지한 바 있다. 정 명예회장의 건강상태가 1년새 달라졌다고 해석될 수도 있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해 대장게실염으로 4개월간 입원치료를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김재신 공정위 부위원장은 "개인 프라이버시로 자세히 말할 수 없다"면서 "다만 건강상태도 여러 가지 고려 요소 중에 하나였다"고 답했다.

이로써 정 회장은 명실상부 현대차그룹을 이끄는 총수로 인정받게 됐다.

동일인으로 지정되면 사익편취 등 공정거래법상 규제와 관련한 책임을 지게 된다.

국내 대표 그룹들이 '3·4세 경영'이 공식화했다는 의미도 있다.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2018년 삼성그룹 동일인으로 지정됐으며, 2019년에는 구광모닫기구광모기사 모아보기 LG 회장이 LG그룹 동일인에 선정됐다.

정 회장의 동일인 지정에 따라 특별히 현대차그룹에 편입한 계열사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올해 현대차그룹 계열사는 53개로 전년 대비 1개가 줄었다. 퍼플엠 등 3개사가 새롭게 설립됐고, 현대에너지 등 4개사가 지분매각·청산·흡수합병 등으로 빠졌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