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인천으로 이동한 주택 패닉바잉…집값·주택 소비심리 ‘급등’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04-21 10:05

부평 캐슬&더샵 퍼스트 투시도. / 사진제공 = 리얼투데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2.4공급대책 발표 이후 서울 주택가격 상승률이 주춤한 가운데 인천의 주택가격은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 그간 서울에 비해 집값 상승이 더뎠던 인천 지역은 최근 교통망 확충 등 개발호재가 이어지면서 기대감과 저평가 되어 있다는 인식이 강해지면서 ‘탈서울’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주택가격 상승률은 커지고 있고, 주택시장 소비심리도 급등세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올해 인천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5.01%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시도별로 경기도(5,73%) 다음으로 두번째 높은 상승률이며, 서울(1.56%)의 3배가 넘는 상승률이다.

주택시장 소비심리지수도 다른 시도 지역은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인천은 급등세다. 한국부동산원의 전국 주택시장 소비심리지수는 지난해 12월 -4.30%에서 올해 1월 -2.80% 2월에는 -2.30%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 역시 마찬가지다. 서울은 같은 기간 -2.90%, -2.00%에 이어 2워러에는 -4.60%까지 하락폭이 커졌다. 반면 인천은 지난해 12월 2.80%에서 올해 1월에는 0.50%로 상승폭이 둔화되다가 2월에는 5.60%로 급등세를 보였다.

분양시장도 분위기는 뜨겁다. 지난 2018년 10월 분양한 ‘검단신도시 유승한내들 에듀파크(AA4블록)’ 전용 84㎡(21층)는 지난 1월 분양가 대비 2억3,790만원이 오른 6억3,480만원에 거래됐다.

‘영종국제도시 서한이다음’, ‘월드메르디앙 송도’, ‘검단신도시 예미지 퍼스트포레’ 등 인천의 아파트분양이 대기 중인 가운데 청약경쟁률도 높아지고 있다.

올해 1월 인천 부평구 청천동에서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이 컨소시엄으로 선보인 ‘부평캐슬&더샵퍼스트’는 581가구(특별공급 제외)모집에 1만 2101명이 몰리며 20.83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달에 분양한 ‘e편한세상 주안 에듀서밋’은 1순위 청약접수에서 평균 17.69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특히 최고 경쟁률은 231.5대 1에 달했다.

분양 앞둔 단지로 서한은 수도권 첫 사업으로 인천광역시 영종하늘도시 A42블록에서 ‘영종국제도시 서한이다음’을 5월에 분양할 예정이다. ‘영종국제도시 서한이다음’은 지하2층~지상29층, 전용면적 64㎡, 74㎡, 84㎡ 총 930세대로 구성되는 랜드마크급 아파트다. 서울의 20분대로 빠르게, 초대형 박석공원을 앞마당처럼, 중심상업지역을 끼고 있는 편리한 라이프 그리고 안심학군까지 올인원 라이프를 누리는 최고의 입지를 자랑한다.

월드건설산업은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1공구에 주상복합아파트 ‘월드메르디앙 송도(가칭)’를 5월에 분양할 계획이다. ‘월드메르디앙 송도’는 약 6,620㎡에 연면적 29,739㎡, 지하2층~지상10층, 전용 82㎡ 단일 면적으로 아파트 128세대로 구성된다. 상가는 지하1층, 지상1층, 지상 2층 규모로 구성된다. 총 면적 약 37만㎡ 규모의 송도 센트럴파크가 단지 가까이에 위치한다. 우리자산신탁이 책임 준공한다.

검단신도시에서도 분양이 이뤄진다. 금성백조는 서구 검단신도시 AB3-2블록에 ‘검단신도시 예미지 퍼스트포레’를 이달에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5층, 10개 동, 전용면적 76~102㎡, 총 1,172세대 규모로 지어진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수도권 공공택지의 새 아파트지만, 거주 의무 기간이 없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