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획재정부·P4G·산업은행, ‘기후금융포럼’ 공동 개최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4-13 15:30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기획재정부와 한국산업은행은 녹색성장 및 2030 글로벌 목표를 위한 연대(P4G) 사무국과 함께 1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후금융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녹색경제 전환을 위한 기후금융과 투자 촉진’을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주한외교단, P4G 및 녹색기후기금(GCF) 회원정부기관,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등 국제기구와 유관기관·학계 등에서 1000명 이상의 청중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이억원 기재부 1차관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 정부가 중점 추진하는 세 가지 기후금융행동 방향으로 제시했다.

이 차관은 “저탄소 분야로 민간자금 유입을 유도하는 마중물로서 정책금융자금을 2030년까지 현재 2배 수준으로 확대하고 기후대응기금을 조성해 녹색투자를 본격화할 것”이라며 “기업의 환경정보 공시를 단계적으로 의무화하고, 기관투자자의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자가 타인의 자산을 관리·운용하는 수탁자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이행해야 할 원칙) 개정 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환 과정에서 취약계층과 저소득·개도국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하는 ‘포용적 기후금융’과 글로벌 기후 대응의 시너지 효과를 위한 국제 사회와의 ‘협력적 기후금융’도 강조했다.

야닉 그레마렉 GCF 사무총장은 축사를 통해 “한국 정부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2050 탄소중립 비전 선언’은 전 세계적 기후변화 모멘텀 촉진에 기여했다”며 “올해 상반기 발표될 한국 정부의 탄소중립 시나리오는 다른 국가가 참고할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P4G 정상회의가 파리협정 이행을 위한 민관 협력에 있어 뜻깊은 방향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패널토론 첫 번째 세션에서는 GGGI 사무차장,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주한 외교단, GCF 이사진, 남아공개발은행 대표가 ‘글로벌 기후재원 동향 및 탄소중립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블룸버그,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산은, 민간기업 및 자산운용기관에서 참석해 ’녹색경제 이행을 위한 녹색금융과 투자전략‘을 소개했다.

이번 포럼은 내달 30~31일 이틀간 한국에서 개최되는 ’P4G 서울정상회의‘ 첫 사전 행사다. 기재부는 “탄소중립 경제 전환을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공유·확산하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포용적 녹색회복을 위한 글로벌 정책 공조 활동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