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뉴욕-채권]10년금리 1.66%대로↑…파월, IOER 인상 시사

장안나 기자

godblessan@

기사입력 : 2021-04-08 06:48

[한국금융신문 장안나 기자]
7일(현지시간) 뉴욕채권시장에서 미국 국채 수익률이 장기물 위주로 높아졌다. 미국채 벤치마크인 10년물 수익률은 사흘 만에 반등, 1.66%대로 올라섰다. 수익률곡선은 가팔라졌다.

이날 공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서, 초단기 금리 하락 압력을 막기 위해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초과지준금리(IOER) 등을 인상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유가가 오후 들어 상승세로 전환한 점도 수익률 반등에 도움이 됐다.

오후 4시 기준, 10년물 수익률은 전장 대비 1.2bp 높아진 1.668%(1bp=0.01%p)를 기록했다. 의사록 발표 전 1.63%대까지 하락했으나, 이후 반등했다.

금리정책 전망을 반영하는 2년물 수익률은 0.1bp 낮아진 0.154%에 호가됐다. 물가전망 및 유가변동에 민감한 30년물 수익률은 3bp 오른 2.353%를 나타냈다. 5년물 수익률은 0.4bp 내린 0.867%에 거래됐다.

■글로벌 채권시장 주요 재료

뉴욕주식시장 3대 지수가 대부분 강보합권에서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서 위원들이 장기 저금리 기조 유지 방침을 재확인한 덕분이다. 다만 의사록에 새롭게 주목할 만한 내용이 포함되지 않아 지수들 움직임은 제한됐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02포인트(0.05%) 높아진 3만3,446.26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01포인트(0.15%) 오른 4,079.95를 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두 지수는 하루 만에 반등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9.54포인트(0.07%) 낮아진 1만3,688.84를 나타내 이틀 연속 하락했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이날 공개한 지난달 FOMC 의사록에 따르면, 위원들은 장기 저금리 기조 방침을 재확인했다. 의사록에 따르면, 참가자들은 연방기금금리 및 채권매입에 대한 현 가이던스가 경제에 도움이 잘 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참가자들이 채권매입 속도를 줄여나가는 조건이 갖춰지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시각을 유지했다”고 의사록은 설명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 가격이 0.7% 상승, 배럴당 59달러대를 유지했다. 이틀 연속 올랐다. 유로존 지난달 경제지표 호조와 미 주간 원유재고 감소가 유가 상승을 지지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 선물은 전장보다 44센트(0.7%) 높아진 배럴당 59.77달러를 기록했다.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선물은 42센트(0.7%) 오른 배럴당 63.16달러에 거래됐다.

장안나 기자 godbless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