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아, K8 내부 공개…'구부러진' 디스플레이 최초 적용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3-04 09:21 최종수정 : 2021-03-04 09:26

"간결하고 직관적인 공간으로 새로운 영감과 경험 제공"

K8 실내 이미지.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가 K8 실내 디자인을 4일 공개했다.

기아는 K8 내부 디자인을 '1등성 공항 라운지'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했다.

우선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용 디스플레이가 연결되는 형태로 디자인됐다. 기아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K8에 처음 적용했다"고 밝혔다. 신형 카니발·아반떼 등 현대차기아 신차에서 적용했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와 차이가 있다는 말이다.

기존에는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를 운전자가 바라보는 방향으로 각도를 조정한 것이라면, K8은 구부러진 디스플레이를 사용한 것으로 이해된다.

이미지 확대보기

기아는 K8의 공간감도 신경썼다고 밝혔다.

대시보드 높이를 약 20mm 낮추고 좌우 A필러 각도와 룸미러 모듈 크기를 최적화했다는 설명이다. 아웃사이드 미러 접합부를 창문에서 문으로 내리고 그 자리에는 삼각 창(델타 글라스)을 추가했다.

또 K8에는 메리디안 14스피커 시스템이 기아 최초로 들어간다. 운전석 차문쪽 스피커에는 K8 시그니처 패턴인 다이아몬드와 새롭게 적용된 무드 조명이 보인다.

공조 장치를 조정할 수 있는 중앙 조작부는 터치 방식이 적용됐다. 가운데 위치한 버튼을 터치하면 공조장치에서 음량 등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조작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전환된다.

이 밖에 돌리는 형태의 다이얼 변속기가 적용된 점도 특징이다.

기아 관계자는 "K8의 실내는 간결하고 직관적인 공간으로 탑승자에게 새로운 영감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