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새 심장' 품는 K8, 11년 만에 그랜저 추월 노린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2-19 17:19 최종수정 : 2021-02-19 17:29

기아 K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기아가 디자인과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K8'을 앞세워 독보적인 국내 판매 1위를 달리고 있는 현대차 그랜저에 도전한다.

K8은 기존 K7 3세대 풀체인지(완전변경)이자 후속 모델격인 준대형세단으로, 대대적인 변화를 거쳤다는 의미에서 차명도 바꿨다.

18일 기아는 K8 외장 디자인을 공개하며 "K8은 새로운 기아의 디자인 정체성을 보여주는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범퍼 일체형 전면 그릴, 그릴 양옆에 배치된 다이아몬드 모양의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 등이 그것이다. 또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국내 준대형세단 가운데 가장 큰 5m 이상의 전장도 갖췄다.

단위=마력(ps). 자료=현대차, 기아, 환경부.

이미지 확대보기


주행성능도 한층 강화했다.

환경부 자동차 배출가스 및 소음인증 시스템에 따르면 K8에는 가솔린 2.5, 3.5, 가솔린 하이브리드 1.6터보, LPG 3.5 등 4가지 모델이 출시된다.

K8 3.5는 K7 3.0을 대체하는 모델로 최대출력이 300마력으로 인증 받았다. 기존 3.0리터 엔진(266마력) 보다 34마력 높은 수치다. 290마력을 자랑하는 그랜저 3.3 모델에 비해서도 10마력 가량 높다.

제원상 카니발에 탑재된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3.0 엔진인 것으로 예상된다. 이 엔진은 고속구간 시 직분사(GDI)를 저속엔 간접분사(MPI)를 하는 '듀얼 연료분사 시스템(DPFI)' 기술을 쓴다. 여기에 직분사 포트를 연소실 정가운데 배치해 연비와 성능을 끌어올린 '센터인젝션'이 적용됐다.

K8은 하이브리드 1.6터보 GDI 엔진이 새롭게 탑재되는 점도 눈에 띈다. 가솔린 기준으로 180마력을 발휘한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와 같은 엔진일 것으로 추정된다. 159마력의 하이브리드 2.4 MPI 엔진을 쓰는 그랜저·K7과 주행 성능에서 차별화했다.

이 밖에 K8 2.5 모델은 2세대 K7 페이스리프트에 처음 탑재된 스마트스트림 엔진을 그대로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K7·그랜저 연도별 판매량 추이. 단위=대. 자료=각 사.

이미지 확대보기


2009년말 첫 출시된 K7은 2010년을 제외하면 10년간 그랜저 판매량을 넘지 못했다. 특히 지난해 그랜저가 14만대 이상이 팔리며 단일 모델 기준으로 연간 가장 많이 팔린 차량에 뽑힌 반면, K7 판매량은 4만대 수준에 머물렀다.

다만 최근 기아가 내놓는 신차마다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만큼 K8에도 기대를 걸어 볼만하다. 지난해 소형SUV 셀토스, 중형SUV 쏘렌토, 중형세단 K5 등 기아 신차는 각각 코나·싼타페·쏘나타 판매량을 앞지르는 데 성공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