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미래에셋대우, 증권업계 첫 영업이익 1조원 시대 열다(종합)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1-28 17:57

2020년 연결 잠정 영업익 1조1047억원
"WM 비즈니스 성장 및 해외사업 수익↑"

미래에셋대우 본사 / 사진= 미래에셋대우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국내 증권사 중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원 시대를 열었다.

미래에셋대우는 2020년 연결기준 잠정 영업이익 1조1047억원, 세전이익 1조1284억원, 당기순이익 8183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52%와 26%씩 늘었으며,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23% 증가한 수치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해외사업부문, WM(자산관리), IB(기업금융), 트레이딩 등 전 영업부문에서 고른 실적을 보이며 세전 이익 1조원 시대를 열었다"며 "본격적인 머니무브 시대를 맞이해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바탕으로 균형잡힌 수익구조를 공고히 하고, 질적 성장을 통해 글로벌 탑티어 IB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인들의 주식투자가 활기를 띠고 있는 등 증권업계 전반적으로 실적 전망이 긍정적이다.

유근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래에셋대우는 대형 증권사 중 국내·외 위탁중개업의 지배적인 사업자로 거래대금 활황에 견조한 이익 시현을 이어갈 것"이라며 "중국 안방보험(현 다자보험)과의 소송에서 승소(1심)해 관련 악재도 해소했다"고 평가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1월 27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신규 먹거리가 될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사업자로 증권업계에서는 유일하게 본허가를 받기도 했다.

아울러 적극적인 주주친화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날(28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1000억원 규모 자사주 추가 매입을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번에 취득 예정주식은 보통주 1050만주로 유통주식 수의 약 2.1%에 해당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달 29일부터 4월 28일까지 3개월 이내에 장내 주식시장에서 매수를 완료하기로 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전년도 네 차례에 걸쳐 약 3727억원(5000만주)의 자기주식을 취득하고, 1300만주를 소각한 바 있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올해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기주식 취득을 이어가며, 주가의 하방 경직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