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부, 캠코에 6500억 현물출자…올해 기업자산 매각 1조 지원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1-12 12:50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정부가 ‘기업자산 매각지원 프로그램’ 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6500억원을 추가 출자한다. 이를 바탕으로 캠코는 올해 1조원 규모로 기업자산 매각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획재정부는 12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캠코에 대한 국유재산 현물출자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출자재산(시가기준)은 정부 소유의 한국도로공사 출자증권 4000억원과 한국공항공사 출자증권2500억원으로 구성됐다. 캠코에 대한 정부의 총 출자액은 5800억원에서 1조2300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캠코는 올해 1조원 이상 규모로 기업자산 매각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기업자산 매각지원 프로그램은 기업이 유동성 확보 및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 선박 등 자산의 매각을 신청하면 심사를 거쳐 캠코가 매입 후 재임대(S&LB), 매입·보유 후 제3자 매각(Buy&Hold)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인수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7월부터 2조원 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프로그램의 재원을 캠코채 발행을 통해 주로 조달하는 만큼 캠코의 부채비율은 2019년 말 158%에서 지난해 말 194%로 급등했다. 올해 부채비율은 246%, 내년에는 261%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출자로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상 캠코의 부채비율은 올해 187%, 내년 199%로 200% 이내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정부는 예상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출자는 캠코의 재무건전성을 강화해 지원 프로그램을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것”이라며 “캠코는 자본 확충으로 기업의 다양한 자산매각 수요를 보다 안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여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