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부산·경남은행, 지역 중소기업에 설 특별자금 1조 6000억원 지원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1-12 10:54

각 8000억원씩 지원…업체별 최대 30억원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설 특별자금으로 1조 6000억원을 지원한다. /사진=BNK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설 명절을 앞두고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총 1조 6000억원 규모의 ‘BNK 2021 새해맞이 희망나눔 특별대출’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두 은행은 코로나19와 지역경제 침체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오는 3월 10일까지 총 1조 60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규 지원에 4000억원씩, 기한 연기 4000억원씩 각 은행별로 8000억원씩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 19 피해기업과 지역 내 창업 기업, 양 은행 장기거래 중소기업, 지역 일자리 창출기업, 기술력 우수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 등으로 업체별 지원 금액은 최대 30억원이다. 지역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을 위해 최고 1.0%p의 금리감면도 추가로 지원한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특별자금이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상공인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BNK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기업들의 경영안정 지원을 위해 다양한 금융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