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미래기술 확보는 생존의 문제, 선두기업으로 책임감 갖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1-06 14:04 최종수정 : 2021-01-06 14:23

새해 첫 세트부문 사장단 회의 열어..."사회에 기여하는 데 전념하자"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리서치에서 새해 첫 세트부문 사장단 회의를 열었다. 삼성리서치는 가전·TV·휴대폰 등에 적용할 AI, 차세대 통신(6G) 등 미래 선행기술을 연구하는 조직이다. 이 부회장이 올해 '미래기술 확보'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읽힌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 부회장이 세트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차세대 통신 기술 연구 경과, 서버용 기술 확보, AI 기술 제품 적용현황 등을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미래기술 확보는 생존의 문제"라며 "변화를 읽어 미래를 선점하자"고 강조했다. 또 "오로지 회사의 가치를 높이고 사회에 기여하는 데 전념하자"며 "선두기업으로서 몇십배, 몇백배 책임감을 갖자"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리서치에서 세트부문 사장단 회의를 주재했다.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앞서 이 부회장은 4일 새해 첫 경영행보로 평택 2공장 파운드리 생산설비 반입식에 참석했다. 파운드리는 이 부회장이 선언한 '2030년 시스템반도체 1등'을 위한 핵심 분야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시스템반도체 사업을 점검한 데 이어, 삼성리서치에서 선행기술 개발 회의를 주재한 것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 김현석 CE부문장, 고동진닫기고동진기사 모아보기 IM부문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세바스찬 승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