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GM 볼트 전기차, 26일부터 국내에서도 리콜 시작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1-25 15:34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미국에서 화재 사례가 잇따라 접수된 볼트EV가 국내에서도 임시적인 리콜 조치가 진행된다.

25일 국토교통부는 오는 26일부터 볼트EV 9476대에 잠재적인 화재 위험성을 발견하고 리콜한다고 밝혔다.

한국GM은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볼트EV에 대해 배터리 충전률을 90%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는 화재 위험성을 낮추기 위한 임시 조치로, 보다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면 추가적인 리콜이 이어질 전망이다.

볼트EV.

이미지 확대보기

이번 리콜은 미국 GM 정책에 따른 것이다.

앞서 미국에서는 LG화학 배터리가 장착된 볼트EV에서 화재 사건이 연달아 발생하자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 조사가 시작됐다.

이에 미국 GM은 전 지역에서 판매된 볼트EV에 대한 리콜을 진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당시 한국GM은 "국내에 판매된 볼트EV에는 유사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본사와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NHTSA 조사 결과 발표가 나와봐야 알 수 있을 전망이다. 결과에 따라 완성차와 배터리 제조사간 책임공방은 불가피하다.

볼트EV와 비슷한 배터리가 탑재된 현대차 코나EV 화재건에 대한 국토부 조사도 진행되고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배터리 분리막 손상을 유력한 화재 원인으로 추정한 바 있다. LG화학은 "아직 조사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