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화학, 배터리 분사 확정…국민연금 반대 뚫어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0-30 11:31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LG화학 배터리 사업부 분사가 확정됐다.

30일 LG화학 임시 주주총회 안건으로 올라 온 배터리 물적분할안은 참석 주주의 82.3% 찬성(전체 주식의 63.7%)을 얻어 통과됐다.

당초 의결권 있는 총 주식의 10%를 보유한 국민연금과 일부 주주들이 주주가치 훼손을 이유로 반대하며 난항이 예상됐지만, 기관투자자·외국인(40%)의 집중 지지를 얻어 무난히 통과된 모습이다.

이번 투표 결과로 LG화학 배터리 사업부는 오는 12월1일 LG화학 100%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가칭)'으로 분할 독립한다. 내년경 신설법인의 상장도 준비한다.

LG화학은 ▲투자금 확보 ▲독립 경영체계 구축 등을 위해 배터리 분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신학철닫기신학철기사 모아보기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은 "배터리 시장에서 초격차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하고자 분사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