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제철, 3분기 영업익 334억…2분기 연속 흑자 전환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10-27 14:50

영업익 334억, 전 분기 대비 138.6% 증가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원가절감 등 노력 영향

현대제철 실적 추이/자료=현대제철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현대제철이 글로벌 자동차 시장 회복으로 인한 판매량 증가로 2분기 연속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34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2.1%, 전 분기 대비 138.6% 증가했다.

매출액은 4조4616억원으로 전년 대비 11.6% 감소했지만, 전 분기 대비 8.5%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447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제철은 사업구조조정으로 인한 외형 축소와 계절적 비수기,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에도 불구하고,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및 해외법인 가동률 회복, 강도 높은 원가절감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흑자 전환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상 악재에 따른 건설 수요 위축으로 판매 단가는 하락했지만, 철스크랩 가격이 상승해 전기로 부문의 수익이 부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내외 자동차 수요 회복에 힘입은 고로 부문 생산 및 판매 증가로 흑자를 이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4분기에는 자동차 강판 판매 물량 정상화와 유통가 인상으로 이익을 실현할 것”이라며 “봉형강 제품 또한 최적 생산·판매 관리를 통해 수익성을 확보하고 사업구조조정 등 저수익 부분의 적자 축소 노력을 통해 점진적으로 실적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구조 개편에 따른 수익성 개선도 기대하고 있다. 이들은 올해 초부터 사업 재편 작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지난 4월 단조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해 출범시킨 '(주)현대IFC'가 조기 정상화로 2분기 흑자를 달성한 바 있다.

전기로 열연인 당진제철소의 '박판열연'도 가동 중단 후 고부가제품을 대체 생산해 수익 개선에 일조하고 있다. 경쟁사 대비 제품경쟁력 열위에 있던 컬러강판 설비 또한 가동을 중단함으로써 사업 손실 감축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현대제철은 고부가가치 제품 시장 공략 가속화, 전사 생산설비 성능 강화 및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으로 수익 중심의 질적 성장이라는 목표 달성에 전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판재 부문의 고부가가치 시장 대응을 위해 체코 핫스탬핑 공장을 신설해, 현지 생산을 통해 글로벌 판매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글로벌 완성차를 겨냥한 고수익 신강종 개발과 대형 완성차 공략을 위한 강종 인증을 확대해 고부가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밖에도 극후물, 고강도강 해상풍력용 소재를 개발해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용 강재 확대에 힘쓰고 있다.

봉형강 부문에서는 1000억원을 투자한 인천공장 대형압연 합리화를 올해 말 완료함으로써 극후강 등 건설강재 수요에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10월에는 국내 최초로 내진철근 신규 강종(SD700S)을 개발 완료해 내진강재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함과 동시에 건축물 안전성 확보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제철은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사 HIT 혁신 활동을 펼쳐 품질·가동률 등 주요 생산 지표를 개선했으며, 스마트팩토리 관련 부문별 성공 사례를 기반으로 이를 전사 과제로 확대해 스마트팩토리 건설을 가속화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변모하는 현대차그룹의 변화에 발맞춰 수소생태계 구축을 위한 중장기 수소 비전을 제시하며 수소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수소 생산능력을 기존 생산량 3500톤에서 연간 최대 3만7200톤으로 늘리는 등 연료전지발전을 활용한 친환경 발전 사업도 추진한다. 생산·운송·판매 등 각 서플라이체인마다 각각의 사업자들과 협력을 통해 상생하는 사업 모델도 마련할 예정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