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지동섭 SK이노 배터리 부문 대표 '분사 검토' 배터리 행사에서 언급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10-22 08:25

예정에 없던 인터배터리 2020 행사 참석, LG화학 부스 구경
SK이노의 대화 창구는 열려있다 등 전기차 자신감 드러내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부문 대표가 지난 21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0' 행사장을 찾아 "배터리 사업 분사를 재무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 대표의 행사장 방문은 예정에 없던 일로 그는 LG화학 부스를 보는 등 "미국 소송전과 관련해 LG화학과의 대화를 지속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대화의 통로는 계속 열려 있다"고 말했던 내용과 연결되는 독특한 행보로 계속 화제를 모았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부문 대표 모습/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은 26일(현지시간)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의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결과를 앞둔 상황에서 서로 입장 양보 없이 날을 세우고 있어 지 대표의 분사 검토 발언과 행사장 방문은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 대표는 SK이노베이션의 미국 배터리 3, 4 공장 증설 또한 검토하고 있다고 기업의 향후 미래에 대한 자신감 역시 강하게 드러냈다.

SK이노베이션이 현재 미국 조지아주에 건설 중인 배터리 1, 2공장은 내년 첫 가동과 2022년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 대표는 이어 포드, 현대차, 폭스바겐 등의 고객사가 물량을 늘리면 공장을 추가로 지을 수 있다고 첨언했다.

지 대표는 끝으로 행사장에서 전기차 배터리의 대중화를 위한 필수 선결 과제로 안전성, 빠른 충전, 긴 수명 등을 뽑으며 SK이노베이션의 화재 무사고 등을 강조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