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0 국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옵티머스 판매, 경영진 관여한 사실 없어”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10-13 16:48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정영채닫기정영채기사 모아보기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옵티머스 펀드 판매 관련해 “펀드 판매와 관련한 최종 결정은 상품위원회나 상품소위원회, 일반승인으로 결정난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경영진은 펀드 판매와 관련해서는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13일 정영채 대표는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영 국민의힘 의원의 옵티머스 펀드 판매를 결정 과정에서 경영진의 관여가 있는지 묻는 질문에 “경영진이 옵티머스펀드 판매 관여할 수 없다”라고 답했다.

이날 이영 의원은 “NH투자증권 본사에서 부장이 지점에다 연락해서 옵티머스자산운용을 잘 도와주라는 지시를 내렸고, 직원들은 사전에 해당 상품이 공공채권만으로 구성돼있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또한 1억원 이상의 자산을 가지고 있는 고객들에게 원금보장이 돼있다며 접근했다”라며 “이를 직원들이 상부의 지시 없이 직접 진행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 대표는 “지난해부터 회사의 기본 정책은 프라이빗뱅커(PB)에 대해서는 활동성, 고객만족도로만 평가하고 있다”라며 “특정 상품에 대한 판매에 대해서는 전혀 평가하지 않고, 펀드 판매와 관련해서는 경영진이 전혀 관여하는 바가 없다”라고 반박했다.

정 대표는 또한 “최종 판매 결정은 상품위원회 또는 상품소위원회, 일반승인으로 이뤄지며 본인과 김광수닫기김광수기사 모아보기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전결과정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옵티머스 관계자를 만나거나 전화통화한 사실이 있는지에 대해 질의한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는 “김재현 전 옵티머스 대표와 정영제 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를 만난 적이 있지만, 이들이 옵티머스 관련자라는 것은 언론을 통해서 처음 안 사실”이라고 답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