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캠코, O2O ‘온비드 센터’ 오픈…“6개 지역 센터서 온비드 이용 안내”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0-12 11:21

VR 컨텐츠 도입…공매물건 가상 답사

스마트온비드 앱 메인화면의 업데이트 전(왼쪽)과 후(오른쪽). /사진=캠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12일 서울·경기·대구·전북·경남·강원 등 6개 거점지역에 공공자산 처분시스템 온비드의 이용 안내를 돕는 ‘온비드 센터’를 열어 운영한다고 밝혔다.

‘온비드 센터’는 캠코 지역본부 네트워크를 활용해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들도 쉽고 편리하게 온비드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상담과 정보검색 등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온비드 센터’에서는 △회원가입 △물건검색 △입찰참가 및 결과확인 등 온비드 이용안내와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며, 모의입찰 시스템을 활용해 자산처분과 입찰 절차 전 과정을 실제처럼 경험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캠코는 온비드 정보에 VR기술을 접목해 현장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입찰물건을 온라인 가상공간에서 입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360˚ VR 콘텐츠’ 서비스를 도입해 함께 운영할 예정이다.

‘360˚ VR 콘텐츠’ 서비스는 우선 캠코 공매물건부터 시작해 공공기관 등 물건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온비드 센터’ 이용은 스마트온비드 앱 ‘상담신청’ 메뉴에서 방문 지역, 일자·상담내용 등 사전예약 후 가능하며, ‘상담내역’ 메뉴에서는 확정된 방문상담 일정을 확인할 수 있다.

남궁 영 캠코 공공개발본부장은 “고객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온비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O2O ‘온비드 센터’와 혁신 서비스를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동영상 공매물건 정보제공 등 고객관점에서 온비드 서비스를 혁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