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언택트 트렌드 확산 속 캠코 ‘온비드’ 서비스 주목…상담 챗봇 ‘온다비’ 도입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4-27 09:12

‘희망임대리츠’ 아파트 입찰에 2만 2000명 참가

△ 온라인 상담 챗봇(Chatbot) ‘온다비’ 상담 화면. /자료=캠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온비드가 코로나19에 따른 언택트(비대면·비접촉) 소비 트렌트 확산 속에서 온라인 공매를 통해 올해 1분기에 약 3만여 개 물건이 입찰되는 등 관심을 받고 있다.

온비드는 캠코가 지난 50년간 쌓아온 공매 노하우와 공신력을 바탕으로 구축·운영하고 있는 국가지정 공공자산처분시스템으로 2002년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누적 거래금액이 78조원에 달한다.

캠코는 물건 확인에서 입찰서 제출, 입찰결과 확인까지 공매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온비드 시스템을 고도화해왔다.

국가지정 정보처리장치 온비드 시스템이 최근의 언택트(Untact) 소비 트렌드와 만나며 공매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0일에 진행한 공공기관 매각 ‘희망임대리츠’ 아파트 입찰 146개 물건에 2만 2000명이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법원 휴정이 장기화되면서 경매 시장이 위축된 것과는 대비되는 상황이다.

캠코는 온비드 이용고객에게 보다 편리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금일(27일)부터 온라인 상담 챗봇(Chatbot) 서비스 ‘온다비’를 선보일 계획이다.

‘온다비’는 캠코가 다년간 축적해온 54만건의 온비드 고객 상담 데이터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24시간 실시간 상담 챗봇이다. 온비드 사이트와 모바일 ‘스마트 온비드’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온비드 고객이 ‘온다비’에서 질문유형이나 키워드를 입력하면 회원가입 절차와 입찰 참가 방법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준다.

또한 ‘온다비’의 음성인식 기능은 디지털 기기 사용에 취약한 고령층의 서비스 접근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캠코는 단계적으로 온비드에 등록된 물건의 소재지와 이용현황, 입찰기간 등 공매물건 정보를 ‘온다비’와 연계하여 온라인 상담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배원섭 캠코 온비드사업처장은 “캠코는 온비드 이용고객의 편의를 위해 스마트 온비드 앱 개발과 온비드 사이트 개편, 상담 챗봇 출시 등 온비드 서비스 향상에 힘써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온비드 시스템과 서비스를 한층 업그레이드함으로써 고객들이 공공자산을 안심하고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