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그룹, 수소지게차 공동개발 성공…정의선 '수소모빌리티 확장' 본격화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9-24 11:1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모비스는 현대차·현대건설기계와 공동으로 수소지게차 시제품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수소지게차로 내년초 울산 등 수소규제자유특구에서 실증을 추진한다. 상용화는 2023년을 목표로 한다.

이번에 개발된 수소지게차는 최대 5톤 화물을 들어올릴 수 있는 중대형 지게차다. 완충시 5시간 연속 운행이 가능하다. 작은 물건을 나르는 실내용 소형 수소지게차가 공개된 적은 있지만 중대형 수소지게차가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제품에는 현대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됐다. 현대건설기계는 차체 설계·제작을 담당했다.

지난 2월 경기도 용인 현대건설기계 연구소에서 열린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공동개발 협약식'에서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 확대보기


3사는 수소굴삭기도 공동 개발중이다. 수소굴삭기도 연내 시제품을 내놓고 2023년 상용화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수소연료 시스템이 탑재된 다양한 모빌리티를 발굴해 수출 시장에 진출한다는 목표다.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7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연료전지시스템은 선박이나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며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자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