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외환-마감] 달러/위안 따라 4거래일 하락…1,174.40원 1.70원↓(종합)

이성규 기자

ksh@

기사입력 : 2020-09-17 16:30

[한국금융신문 이성규 기자]
달러/원 환율이 장중 상승과 하락을 반복한 끝에 결국 1,175원선 아래로 떨어졌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17일 달러/원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70원 내린 1,174.40원에 거래를 마쳤다. 4거래일째 하락이다. 이날 종가는 지난 1월 23일(1,168.70원) 이후 8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날 달러/원 환율은 달러/위안 움직임에 연동하며 등락을 거듭했다.

개장 초 달러/원은 지난밤 사이 달러/위안 환율 하락 여파에 내림세로 출발했다.

중국 인민은행이 낮은 고시환율을 통해 위안화 강세 용인을 반복하자 자산시장 내 리스크오프 분위기 속에서도 시장참가자들이 숏플레이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달러/위안 하락세도 잠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와 코스피지수와 상하이지수까지 낙폭을 확대하자 달러/원은 빠르게
장중 하락분을 반납하고 오름세로 돌아섰다.

이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153명으로 전일 113명에서 급증세를 나타냈다.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조치 완화 이후 바이러스 확진자 증가세가 이어지자, 시장의 불안 심리가 커지며 달러/원 상승을 자극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달러/위안도 재반등하며 달러/원 상승을 부추겼다.

여기에 미 경기부양책 협상 난항 소식까지 더해지며 달러/원의 상승세가 굳어지는가 했다.

하지만 유로화 반등과 함께 달러/위안이 다시 하락 쪽으로 기울고, 상하이지수도 낙폭을 줄이자 달러/원은 오후 들어 재차 내림세로 돌아섰다.

같은 시각 역외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6.7725위안을 나타냈고, 달러인덱스는 0.30% 오른 93.49를 기록했다.

이날 달러/위안 기준 환율은 전일보다 0.22% 낮은 6.7675위안에 고시됐다.

■ "불안한 달러/원 하락에 숏플레이 지속 어려워"
달러 강세 전환과 주식시장 하락에도 달러/원 환율이 연일 달러/위안 움직임을 따라 내리막을 타면서 시장참가자들의 포지션 설정도 점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역시 서울환시 주변 재료는 달러/원 상승을 지지했지만, 달러/위안 하락에 따라 달러/원은 변동성을 확대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시장참가자들은 공격적인 포지션 설정보다, 달러/위안 흐름에 따라 손바뀜을 빈번히 진행하는 양상이다.

A 은행의 한 딜러는 "역내외 참가자들은 달러/위안이 계단식 하락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숏포지션 설정에는 나섰지만, 물량을 조절하는 느낌이 강했다"면서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은 것도 시장참가자들의 숏플레이를 주저케 하는 요인이었다"고 설명했다.

■ 18일 전망…美 주식시장 추가 조정 vs 달러/위안 하락
오는 18일 달러/원 환율은 1,170원대 중반 레벨 안착 또는 반등의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미 주식시장의 조정이 예상되는 가운데 역외시장에서 달러/위안 환율은 여전히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

이날 아시아 거래에서 미 주가지수선물은 2%에 가까운 하락세를 연출하고 있다.

연준이 알맹이 빠진 통화완화 정책 기조를 밝히면서 미 주식시장은 일단 실망감을 표출할 가능성이 크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백신이나 부양책 관련 희소식 등이 등장하지 않는 이상 미 주식시장 조정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하지만 중국 인민은행의 위안화 강세 용인 의지가 확인되면서 달러/위안의 하락 기조 역시 쉽사리 꺾이진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달러/원 환율의 방향성을 타진하기란 그리 녹록지 않아 보인다.

B 은행의 한 딜러는 "연준 실망감에 달러 강세와 미 주식시장 하락이 이어지며 달러/원 상승을 부추길지, 달러/위안 하락에 또다시 달러/원이 연동할지는 현재로써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면서 "이러한 시장 상황에서 환시 참가자들은 포지션 구축을 고집하기보단 재료에 맞춰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이성규 기자 k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