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는 14일 '택배 없는 날'…급한 물건 미리 준비해야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8-12 11:12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 사흘간 CJ대한통운, 한진택배, 롯데택배, 로젠택배가 쉰다. 이 기간에 꼭 필요한 물건이 있다면 미리 준비해두는 것이 좋다. 17일부터 배송이 시작돼도 그간 쌓여있던 물량이 순차 배송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편의점 CU와 쿠팡 등 자체 물류망을 통해 제공하는 택배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CJ대한통운은 오는 14일 '택배가족 Refresh Day' 맞아 택배 종사자 3만4000여명에게 '복날세트'를 전달했다. / 사진 = CJ대한통운

이미지 확대보기


12일 유통업계와 물류업계에 따르면 지난 7월 한국통합물류협회는 오는 14일을 택배 공식 휴일로 결정했다. 협회에 가입된 CJ대한통운, 한진, 롯데, 로젠 등 4개 택배 업체가 결정에 따르면서 '택배 없는 날'이 만들어졌다. 오는 15일과 16일은 주말이기 때문에 택배 접수와 배송 등이 불가하다. 따라서 이들 택배 업체들의 택배 기사에게 3일간의 휴가가 주어졌다. 우정사업본부도 이에 동참하면서 소포위탁배달원은 14∼17일 나흘간 쉰다.

택배기사들에게 공식 휴가가 주어진 건 1992년 국내 택배 서비스가 도입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그간 위탁운영제(지입제) 기반의 택배 기사들은 회사에 직접 고용된 것이 아니라 개인 사업자로 일하기 때문에 휴무일을 보장받기 힘들었다.

편의점 택배도 서비스가 일부 중단된다. GS25는 CJ대한통운에 업무를 위탁하고 있어 지난 11일부터는 신선식품과 시급성 물품의 접수를 중단했다. 15일부터 17일까지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포스트박스 퀵(당일 택배)도 휴무다. 이날부터 CU는 편의점에서 접수하는 택배와 방문수거(홈택배)는 정상적으로 수거하지만, 점포별 마감 시간 이후에 접수된 물품들은 17일부터 순차 배송된다.

자체 물류망을 이용한 업체들의 택배는 이용할 수 있다. CU는 자체 물류 네트워크를 활용해 14일 택배 휴일에도 점포 간 택배 서비스를 정상 운영한다. ‘접수 점포→각 지역 물류센터→배송 점포’ 과정을 거쳐 배송된다. 배송 소요 기간은 동일 권역 내에서 짧게는 2일부터 길게는 4일이 걸린다. 직고용한 자체 인력과 물류망을 통해 택배를 배송하는 쿠팡 역시 14일 서비스를 지속한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