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늘의 쉬운 우리말] ‘캐시카우’는 현금 나오는 젖소?

황인석 경기대 교수

@

기사입력 : 2020-08-12 08:00 최종수정 : 2020-08-13 07:38

60가지 짧은 이야기! ③
신용카드가 일상화하다 보니 현금을 가지고 다닐 필요가 거의 없어졌다.

최근 들어서는 신용카드마저 휴대전화 속에 들어가 있다 보니 지갑도 가지고 다니지 않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밥을 사겠다면서 지갑도 안 갖고 나온 사람을 보고 대신 밥값을 내려면 휴대전화를 결제 단말기에 ‘쓱~’ 갖다 대기만 하면 결제가 끝난다. 참 편한 세상이다. 휴대전화 하나만 들고 다니면 통화는 물론이고 인터넷, 교통카드, 신용카드 기능을 다 이용할 수 있다.

현금이 필요 없는 사회, 카드가 필요 없는 사회다. 현금은 잃어버리면 다시 찾기 힘들지만 신용카드나 휴대전화에 담긴 카드 정보는 본인이 아니면 사용하기 힘들고 설사 도용당하더라도 현금보다 쉽게 찾을 수도 있다. 기업들도 상품이나 물품을 구매할 때 현금 대신 전자 결제나 신용카드 결제 등을 이용한다.

이렇게 현금이 필요 없는 사회를 ‘캐시리스(cashless) 사회’라고 언론이나 금융회사는 말한다. ‘캐시리스’는 ‘비현금성 결제, 현금 없는, 비현금, 무현금’이라는 뜻이니, ‘캐시리스 사회’는 ‘현금 없는 사회’ 또는 ‘무현금 사회’로 순화해 놓고 있다.

이미지 확대보기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 기업은 전기차 배터리가 ‘캐시 카우’가 될 전망이다”라는 종류의 기사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여기서 ‘캐시 카우(cash cow)’는 ‘제품을 개발한 지 상당 기간이 지나 성장성은 낮아졌지만 수익성이 높아 현금 창출 능력이 뛰어난 산업’이라는 의미다. 현금을 계속 짜낼 수 있는 젖소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캐시 카우’는 우리말로 간단하게 ‘돈줄’, ‘금고’이다.

‘캐시’와 관련한 용어로 ‘캐시 플로(cash flow)’라는 말도 쓰이고 있는데 이는 ‘현금 흐름’, ‘캐시 카드(cash card)’는 ‘현금카드’, ‘캐시백(cash back)’은 ‘적립금’, ‘적립금 환급’이라고 쓸 수 있다.

※ 한국금융신문은 국어문화원연합회와 쉬운 우리말 쓰기 운동을 함께 합니다.

황인석 경기대 교수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